가끔 복슝님에게 챙겨주는 간식...
컵과일과 요즘 유난히 더욱 꽂혀있는상태인 로아커웨하스...
가방을 열었을때...
이런게 들어있으면... 그래도 오후의 기분이 한결 산뜻해지지 않을까?
아... 나도 내 가방에 이걸 넣어놓고 모르는척 열어볼까봐... ㅋㅋㅋㅋ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의 조각들...  (2) 2012.03.05
칭구의 결혼식...  (0) 2012.03.03
오늘의 간식...  (2) 2012.02.26
아... 눈물났어...  (0) 2012.02.25
어느 저녁, 밤  (4) 2012.02.21
Rest in peace, Whitney...  (0) 2012.02.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zinizlove 2012.02.26 05: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이 넘넘 이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