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오타코 ...
어느덧 올 여름이면 아마 만 3년째 되겠구나...
요 근래에도 여전히 반년(심지어 분기)도 채 넘기지 못하고
없어지는 가게들이 수두룩한 가운데 열심히 잘 버텨오고 있네...





타코는 맛있었지만 생각보다 야마는 조금 덜하고...

칠리감자는 뭔가 조금 어중떴다...

이 각각의 재료들에게도... 융합지도자가 필요할듯...ㅋ

ㄴㅇㄹ ㅈㅂㅈ!!! ㅋㅋㅋㅋ

(참 뜬금없군... ㅋ)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외의 복병, 이태원 파샤(PASHA)  (4) 2012.03.17
100원의 차이...  (1) 2012.03.09
한남동 오타코(O'TACO)  (0) 2012.03.02
상수동 제라스카페(ZERA's CAFE)  (0) 2012.02.22
을지로 폴바셋(Paul Bassett)  (2) 2012.02.20
용산 뻥군밤  (6) 2012.02.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