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복슝님은 제시간에 투표소에 가기 힘들기때문에

이번 4.11 총선때도 부재자투표방법을 이용하기로 했다...

이번 부재자투표는 3월 23일부터 27일까지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우체국에 비치된 신고서를 작성하여 발송하면 되기때문에

시간에 맞추어 주민센터를 방문...




지난 보궐선거때 부재자투표방법중 거소자투표를 처음 이용해봤는데
꽤 편리하고 여러 불편함을 덜수 있기때문에 좋은 방법이라 생각하며 신청서를 써서 제출했는데...
지난번처럼 우편으로 보내는 형식의 투표방법같은건 없다며 우리를 조금 이상하게 보는듯하다...
분명 지난 투표때에도 주민센터에 직접 와서 신청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
설명을 아무리 해보았지만 굉장히 불편한 태도로 '그런건 없다'는 막무가내의 답변만 돌아왔다...

결국 내용은 그랬다...
지난 보궐선거의 경우는 부재자투표소를 따로 설치하지 않았기때문에 부재자도 거소투표가 가능하게 했지만
이번 총선의 경우는 부재자투표소를 설치하기때문에 투표소에 올수 없는 장애인이 아닌경우는
모두 직접 투표소에 와서 투표를 하는 방식을 선택했으므로
상황에 관계없이 장애인이 아닌경우라면
부재자투표소가 운영되는 4월 5,6일에 직접 투표소에 오는것만이 가능하다는것이다...

하지만 조금 이해할수 없었다...
부재자는 투표일에 투표가 불가능한사람들이 선택하는 방법인만큼
그들이 나라에서 정한 부재자투표일에 모두 투표가 가능하다는 보장이 없지않은가...
부득이한 상황에 우편으로 투표할수 있는 방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용하지 않는 이유를 알수가 없다...
일부러 그런 방식을 택해 관리비나 인력을 써야하는것이라면 그럴수 있겠다는 생각도 해보지만
'장애인만 가능하다' 라며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그런방식을 취할수 있도록 범위를 정해놓았다면
어차피 들어가는 관리비나 인력이 있으므로
경우에 따라 일반 사람들에게도 적용될수 있게 하는것이 그리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것같은데...
(주민센터에서 받은 안내는 '오직' 장애인만 가능하다고 들었지만
집에와서 검색해보니 몸이 불편하여 요양원에 있거나 장기 입원자들은 사용할수 있는 방법이라고...)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게 주어진 한표의 소중함을 알고 그 책임을 다할수 있도록...
어떤 방식으로든 참여할수있게 하는것이 중요하지 않은가 싶은데
정작 그런방식이라면 꽤 많은 사람들이 투표를 할수 없게 되는것이 아닐까?
없는 방식을 새로 만드는것도 아니고,
이미 사용되는 방식을 이투표엔 이렇게, 저투표엔 저렇게 이랬다 저랬다 하며 적용하기때문에 오는 혼란이...
실제로 우리가 직접 느끼게 되다보니 정말 답답하고 짜증이 나기도 한다...

지난 보궐선거때의 상황으로 미루어볼때...
아니라 하더라도, 원래부터 그래왔다 하더라도,
한번 겪은 상황이 있으므로 이번에도 어떻게든 불편하게 만들려는건가? 어떻게든 귀찮게 만들려는건가?
그래서 그냥 '에잇, 짜증나... 안해안해!!!' 하게 만들려는건가 싶은 생각이 드는것도 사실이고...

결국 복슝님은 번거롭게도 본인의 스케쥴을 다시 조정해야 하는 수고를 감수하기로 했다...
책임과 의무를 다 해보려고 노력했지만 상황이 맞지 않아 어쩔수 없다고 말해도 이해해줄수 있지만
그래도 복슝님은 어떻게든 투표에 참여해보려고 하고 있다...
작은 노력이지만...
이런 작은 노력들이 세상이 조금더 정상적으로 돌아갈수 있게 만들거라는 믿음을 가지며...

참!! 부재자투표 신청은 27일 화요일까지는 가능하니까...
4월 11일에 투표할수 없는사람은 미리 신청하시는것이 좋을듯합니다...
물론 부재자투표 신청후 4월 5,6일에 투표하지 못한경우에 11일 투표날 투표가 가능한경우라면
배송받은 투표용지를 챙겨들고 해당일 투표소에 가면 트표가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들 하시고...

그나저나 아직까지 답답한부분은...
검색을 통해 알아본결과 몸이 불편하지 않아도 사정에 따라 거소투표를 신청할수 있다고 되어있고
우리는 지난해 같은 이유로 부재자투표중 거소투표를 신청한것이었는데
왜 같은 이유가 이번에는 거절되는것인지 알수가 없으며...
이런 부분에 대해 주민센터 직원들조차 제대로 알고 있지 않아 대처가 너무 미흡했었다는것,
그리고 왜 이런 대답에 대한 검색을 선관위싸이트가 아닌 지식신들에게 물어봐야 하냐는것이다...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날  (2) 2012.04.01
이태원 마실  (0) 2012.03.28
부재자투표 신청  (0) 2012.03.26
할머니의 생신...  (4) 2012.03.20
Night Driving...  (0) 2012.03.13
어느하루...  (0) 2012.03.1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