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날

from 눈 으 로 하 는 말 2012. 4. 1. 04:57

복슝님과 한참 쇼힝을 즐기고 있을때...
근처에 있다는 복슝님의 칭구가 연락이 되어
잠시 만나기로 약속...
접선장소로 뭅뭅!!!



절친관계에 있는 두 남자의 대화를 지켜보는시간...




만날때마다 거의 같은 핸드폰을 들고있던적이 없더니...이번에도 어김없이 처음보는거네...

블랙베리 흰둥군같이 생겼으나 너의 이름은 HTC 차차(ChaCha)...

도데체 이렇게 매번 새 핸드폰을 셋팅하고 익숙해질때쯤 새로 바꾸는 과정을 지치지 않고 하는것은
남자들에게 있어 의외의 부지런함인가, 아니면 집착인가...ㅋㅋ

암튼...요번 새 전화는 귀엽게 생겼군... ㅎ

(복슝님에게선 찾아볼수 없는 부지런함이므로... 볼때마다 싱기싱기할뿐...)





남자절친들의 수다를 지켜보는 심심구리한 여자는...

이러고 놀수밖...ㅋㅋㅋㅋㅋㅋ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발!!!  (0) 2012.04.09
민들레  (0) 2012.04.04
어떤날  (2) 2012.04.01
이태원 마실  (0) 2012.03.28
부재자투표 신청  (0) 2012.03.26
할머니의 생신...  (4) 2012.03.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반짝반짝 빛나는* 2012.04.04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구두구두 @.@ 이쁘네용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