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쪽과 뒷쪽의 라일락꽃향기가...
바람을 타고 집안을 휘휘 돌아다닌다...
개인적으론 봄꽃으로 벚꽃보다는 라일락을 좋아하기때문에...
이 계절에 호기심을 가지고 온집안을 드나드는 이 향기가 있어야만
진짜봄이로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밤바람이 솔솔 불때마다 코끝을 스치는 라일락의 밤은...
웃을일이 없어도 웃게해주고
좋은생각만 더 많이 하게 해주는...
신비로운 시간...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문...  (0) 2012.05.11
붕붕생활중...  (0) 2012.05.09
라일락의 밤...  (0) 2012.05.05
벚꽃엔딩  (0) 2012.05.04
덕수궁  (2) 2012.05.01
고냥이와 소녀  (0) 2012.04.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