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골레파스타

from 집 밥 2012. 5. 9. 02:46

익으면 탁!!! 하고 입을 벌리는 모시조개가 모양새는 훨씬 예쁘긴하지만...
왠지 그보단 좀 투박하게...
바지락을 면이 보이지 않을만큼 많이많이 넣어 만드는 봉골레가 좋다...
서해 기름유출사고가 났을때 당분간 조개류와 이쪽 해산물을 좀 조심해야겠다... 하고
거의 대부분은 참을수 있었지만 봉골레만큼은 참기가........
그래서...예전에 비하면 정말 꽤 뜨문뜨문 참기 힘들때 한번씩 해먹는
봉골레 ...




마늘과 고추로 향을내고 깨끗하게 씻은 바지락을 넣고

빈병이 되어버린 와인대신 청주를 넣어 술찜같이...

맛난 봄부추에 잘 삶은 링귀네 투하...

먹기전에 올리브오일 살짝...




아... 모지라...
더먹고싶은데...
묵직한소스의 파스타에 비해 이런건 양을 좀 더 넉넉히 해줘야한다는 교훈과 함께...

잘먹었스니닷!!!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 참나물페스토  (0) 2012.05.12
엄마씨의 하사품, 스타우브 타진(STAUB TAJINE)  (0) 2012.05.11
봉골레파스타  (4) 2012.05.09
까망베르 또띠아피자  (4) 2012.05.06
쫄쫄쫄쫄쫄쫄면  (4) 2012.05.03
집밥...  (2) 2012.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조니양 2012.05.09 10: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대부분 집에서 크림스파게티를 많이 해드시던데, 봉골레를 드시는군요! 저도 봉골레 좋아하는데~ 모시조개 가득 든 걸로 한 접시 먹고 싶네요^^

    • BlogIcon gyul 2012.05.10 03: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봉골레가 아마 크림소스보다 더 만들기 편할지도 몰라요...
      재료도 훨씬 비용적으로 덜 드는편이고...
      물론 바지락에 비하면 모시조개는 비용이 2배로 들지만...
      그래도 꽤 괜츈해요...^^

  2. BlogIcon dung 2012.05.09 11: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바지락 양이 엄청나네요. ㅎㅎㅎ ^^

    • BlogIcon gyul 2012.05.10 03: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봉지로 파는거 3개 넣었는데 양이 꽤 되요...
      하지만.... 한봉지 더 넣어도 될만큼...
      먹고나니 뭔가 허젼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