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김밥

from 집 밥 2012.05.16 04:35



아... 날씨 참 좋다...

이런날은 땡땡이치고 소풍가야 하는데...

아끕네 아끄워...






그래서!!!
아쉬운대로 저녁은 꼬마김밥으로...^^
이것저것 모든 재료 다 넣어서 싸도 되지만...
복슝님은 소박하게도 안에 들어가는재료 3가지 이하의 가느다란 꼬마김밥을 훨씬 더 좋아하니까...
ㅎㅎㅎㅎㅎㅎㅎ
대신 다음에 같이 꼭 소풍가는날은...
알차게 재료 꽉꽉 채워넣어서 예쁜 김밥 싸줄께...^^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카시아의 계절  (4) 2012.05.19
집밥밥밥  (2) 2012.05.18
꼬마김밥  (0) 2012.05.16
첫얼음, 그리고 아이스아메리카노  (0) 2012.05.15
2012 참나물페스토  (0) 2012.05.12
엄마씨의 하사품, 스타우브 타진(STAUB TAJINE)  (0) 2012.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