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이태원 골목을 걷다가 봤던 예쁜 카페...
파울라너에 한참 꽂혀있는 상태라 '다음에 와봐야지...' 했던 바로 그곳!!!
일교차때문에 밤엔 좀 쌀쌀하지만
그래도 이젠 테라스에 기분좋게 앉을만한 날씨니까...ㅎㅎ
복슝님에게 불금의 회식을 제안!!!




이미 거의 자리는 만석...

겨우 하나 남아있었던 자리는 다행히 테라스에...^^





드디어 파파파파울라너 생맥주!!!

500짜리 전용잔 아주 멋지구나...
얼마전 허접했던 멈잔에 비하면...^^
갖고싶닷!!!



주문하려고 했던 안주는 이미 재료가 떨어지셨다는 관계로
간단히 피쉬앤칩스 주문...

보기보다 양이 많은데 피쉬 말고 칩스쪽으로 양이 치우쳤어...ㅋㅋㅋㅋ


파울라너는 캔에 비해선 향은 훨씬 상큼했지만 예상보다 진한맛은 좀 덜했다...

하지만... 그래도...

사랑한다 파울라너!!!




ㅎㅎ 다음엔 요번에 못먹은 고 안주 먹으러 한번 더 가야겠지?



이태원 카페보리(cottage cafe BORIE)






그나저나 정말 불금은 불금이야...

대사관길까지 차가 꽉!!!! 차있네...

천천히 느긋하게 집까지 걸었고 뭔가 모르게 입이 다시 심심해진 우리는...

붕붕이를 데리고 외출을 계획했다...^^

불금이잖아... ㅋㅋㅋㅋㅋㅋㅋ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귤어린이일기...  (0) 2012.05.20
불금! 그 이후...  (0) 2012.05.17
불금!!! 이태원 카페보리(cottage cafe BORIE)  (2) 2012.05.16
파리크라상 팥빙수  (6) 2012.05.14
응원합니닷!!!  (0) 2012.04.03
나는 관대하다~  (2) 2012.03.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조니양 2012.05.16 09: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먹어보고 싶어요 ㅠ_ㅠ 사진에서 후덥지근한 밤공기가 느껴지는듯 하네요 ㅎㅎ 요즘날씨에는 밤에 맥주집 야외 테라스에서 치킨 뜯는게 최고죠!

    • BlogIcon gyul 2012.05.18 0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날은 후덥지근은 아니고 좀 쌀쌀했어요...
      담요가 있어서 무릎을 덮고 있었더니 적당히 따숩고 시원하고 괜찮았습니다...
      저희도 사실 이날은 치킨종류로 주문하려고 했었는데...^^
      역시 늦은밤 테라스에서의 치맥은...치명적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