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가지채소카레

from 집 밥 2012. 6. 14. 03:29

복슝님에게 가끔 카레를 만들어준다고 하면...
다른재료 말고 꼭 주문하는것이
채소카레...
고기넣어줄까? 새우라도 넣어줄까? 아무리 물어봐도
그냥 채소만 넣어서 가볍게 만들어주는게 제일 맛이있다고그르는...
그러고보니 나는 늘 새우카레를 선호하는반면
복슝님은 특별한게 없는한 소고기카레와 채소카레의 비율이 반반인듯...
하긴... 카레엔 특별히 뭔가 주 재료를 넣지 않아도...
그냥 그 자체로 너무 맛있긴해...
그냥 밥한그릇 샤샤샥 비벼먹기에 그닥 특별한건 별로 필요치 않을지도 몰라...
특히 집에서만들어먹을땐말야...^^




채소카레...

완두콩현미밥에 구운버섯과 파프리카를 올리고
감자와 양파가 들어있는 카레를 넣어 슥슥 비벼먹으면...
다섯가지종류의 채소가 들어간 카레를 먹게된다...

예전엔 그냥 채소를 여러가지 모두 다 카레에 넣어 만들어먹었드랬는데...
감자같이 딱딱한 채소를 익히려다보니 다른게 다 물러지는경우가 많아 고민하다가...
몇년전...
좋아하던 일본 프로그램에서 기본 카레를 만들고 주 재료는 따로 굽거나 튀겨
카레덮밥처럼 곁들여먹는 방식을 보고 '저거다!!!' 했었는데
그 이후에 보니 지금은 없어진 사이간 에 있던 카레메뉴가 이런 방식을 취하고 있었드랬다...
물론 그릴에 따로 채소를 굽는게 조금 귀찮을때에는 그냥 간단히 카레만 만들긴하지만...
가끔... 시간이 좀 여유로울때는 이렇게...^^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채소는 볶는것보다 굽는걸 훨씬 좋아하니까
결론은...
나의 의지만있으면 가능한건가? ㅎㅎ
암튼...다른반찬이 그닥필요하지 않은 좋은 메뉴... 카레!!!



아... 그러고보니 루꼴라도 곁들여먹으려고 했었는데...
정작 다 씻어놓고 까먹었...ㅠ.ㅠ

전날 광동수산에서 회를 주문하고 밖에서 기다리다가
허브트럭아저씨가 보여서 얼른 가서 루꼴라화분을 몇개 더 샀다...
엄마집에 심을거랑 루꼴라 못먹어 안달이나있는상태의(ㅋㅋ)  SJ엉뉘에게 줄거랑...
나도 한개 더...
아....전에 샀을때보다 훨씬 여리여리한애들이라 이날 좀 따먹고 분갈이해주려고 했는데...
이걸 까먹고있다니...
안뒈안뒈...
이대로 멍충이가 될순없다잉...ㅠ.ㅠ
깜빡깜빡하지말쟈!!!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꼬맘마  (4) 2012.06.16
만두 + 카레  (0) 2012.06.15
다섯가지채소카레  (5) 2012.06.14
생채소비빔밥  (4) 2012.06.10
새우볶음쌀국수  (6) 2012.06.07
토마토와 바질, 그들의 조합  (0) 2012.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스토리 2012.06.14 07: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카레 매니아인데...카레사진을 보니 아침부터 카레가 땡기네요 ㅎㅎ

    • BlogIcon gyul 2012.06.18 03: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카레는 언제먹어도 너무 맛있어요...^^
      만들어드시기 귀찮으시면 아쉬운대로 3분카레라도... ㅎㅎㅎㅎ

  2. BlogIcon dung 2012.06.17 16: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전 몇번 데워 먹어서 감자가 녹아서(?) 동글동글하고 작지만... 카레에서 감자의 풍미(?)가 느껴지는 것도 좋아라 합니다.
    근데 저렇게 먹는것도 좋아보여요. 전 버섯을 많이 넣는편인데 동거인이 버섯맛이 많이 난다고 짜증내더라구요. ㅠ_ㅠ
    최근에 나온 요리만화중 하나인 <하나씨의 간단요리>에서는 식은 카레도 격찬하는걸 보고 카레의 세계는 넓다는걸 새삼 느꼈습니다.

    • BlogIcon gyul 2012.06.18 03: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며칠 두고 먹으면 먹을때마다 감자가 그헣게 되긴하더라구요...
      아예 으깨기로 뭉개서 되직하게 먹는것도 생각보다 맛나요...^^
      버섯은... 저도 처음엔 그냥 넣어먹었는데 가끔 질겨질때가 있는데 이렇게 방법을 바꿔보니 생각보다 맛이 좋았어요... 버섯의 식감도 훨씬 맛나게 느껴지구요...
      버섯을 원하는만큼 먹을수 있으니... 조금 번거롭지만 이렇게 굽고 따로 접시에 담아 원하는 만큼 덜어다 먹으면...dung님과 동거인님께 서로 만족되는 방법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그나저나 하나씨의 간단요리는 재미있나요? 저도 보고싶은데... 동네 만화가게에 있는지 한번 가봐야겠군요...^^

    • BlogIcon dung 2012.06.22 13: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만화는 상당히 재미있어요.
      계열을 구분하라면 <어제 뭐먹었어?>의 전개 방식이랑 유사해요. 주인공이 입으로 어떻게 요리하는지 말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는 방식이에요. 다른 공통점은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로 음식을 만든다는 것도 비슷하네요.

      다만.ㅋㅋㅋ
      이 주인공이 참 더러워요.... 집이 혼돈의 카오스라는걸 참고하고 보세요. 만화가 너무 디테일있게 그리는 방식이라서... 전 참 생생하더라구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