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때면 어김없이 밥을 기다리며 화단에 앉아있는 냥고...
문득 도데체 몇시부터 거기서 기다리고있는걸까 궁금해졌다...
사실 지난 토요일, 냥고가 처음으로 밥을 먹지 않았고
월요일까지 모습을 보이지 않더니만...
화요일 이른 아침 나가는길에 보니 집근처에서 목을 빼고 기다리고 있었고...
집에 돌아와 몇시간 자고 점심쯤 일어나 내다보니 냥고가 근처에서 기다리기에
얼른 밥을 준비해서 가져다주려고 했더니...
나에게 처음으로 '하아!!!!' 를 한다...
'내가 아침부터 기다렸는데 너 잘거 다 자고 이제서야 밥을 주는게냐?' 라며 화풀이라도 하듯...
그리고는 배가 고팠던지...
평소같으면 내가 시야에서 사라질때까지 버티고 기다렸다가 밥을 먹으러 오는데
그날은 처음으로 내가 반경 1m안에 있어도 겁없이 밥을 먹으러왔었다...
물론 온몸의 신경을 곤두세워 나를 경계하는게 느껴지긴했지만...
(그나저나 발꾸락 쫙!!! 펴고 '하아!!!' 하며 겁주는척하는건 집안내력인듯...)



눈치보는 냥고...




의외로 청초한 구석이 있는 냥고...




찡긋찡긋 낼름낼름 냥고...




편식 심한 냥고...




가끔은 아가같은 냥고...



털의 상태가 썩 좋지 않은 냥고...




꼬질한 냥고...

(저 배가...... 설마... 벌써... 또..... 아니....지?)



냥고는...
그날 오후...
처음으로 아가들까지 데리고 와 식사를 하고 갔다...
그때의 일 이후로 미융미융들을 보기 힘들었는데 오랜만에 보게되니 완젼 반갑긴하지만...
불길한것은...
네마리였던 미융들중 두마리가 안보인다...

* 오늘 KBS에서 해준 환경스페셜을 보다보니...
중성화수술은 어쩌면 사람들의 입장에서 우선적으로 선택되어지는게 아닌가 싶긴하다...
여러가지 질병으로부터 보호하거나 개체수가 더이상 늘어나지 않게 한다거나 하는 필요한 이유도 있긴하지만...
힘든순간에도 기댈수 있는 가족을 더이상 가질수 없는것이...
결국은 정말 완전히 혼자가 되게하는것이...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지만 너무 잔인한것같기도 하다..
무엇이든 도움이라는것은...
주는사람의 입장보다 받는사람의 입장이 먼저 고려되어야 하는것이지만...
이방법은 어쩌면... 주는사람의 입장이 우선시되었는지도 모른다...
집에서 자라는 녀석들은 중성화수술을 하더라도 가족이 형성되어있지만
길에서 스스로 살아가야 하는 냥고와같은 녀석들에게
가족마저 없다면, 그마저도 가질수 없다면...
그들은 무슨 의미로 살아갈수 있을까...

여전히 몇년째 금술좋은 냥고부부를 보면...
그보다 좀 더 그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나저나 내일은 사료를 좀 사와야겠네... 밥을 주는게 좋진 않은것같으니...
무슨사료가 맛있나... 맛을 모르니 그것도 고민되는군....)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와 냥고  (2) 2012.07.05
냥고부부  (2) 2012.06.30
눈맞춤  (2) 2012.06.04
두려워하지마... 도와주려는것뿐이야...  (10) 2012.05.30
버퍼링 아가고냥이  (2) 2011.07.2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