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한 한달쯤 되었나?
냥고에게 밥을 주기시작한지가...
지금도 경계를 늦추지는 않지만 처음보다는 조금 덜(정말 아주 조금 덜) 경계하는 냥고는
이제 마치 나에게 맡겨놓은 사료를 내놓으라는듯, 시간이 되면 꼬박꼬박 나타나고...
얼마전부터는 냥고의 남편과 아가들까지...
밥달라고 냐옹냐옹...

냥고덕분에... 요즘... 즐겁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