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나의 첫째 소고기는 건천 영남식육식당이라고 했지만
근래에 봉계에서 먹는것이 훨씬 맛이 좋다는 주변의 추천이 있었길래 가보기로 하고
경주를 거쳐 통영으로 가는 여행길에 건천에서 소고기를 먹을까 하다가 근처의 봉계에 있는 한우마을에 가보기로 했다.
추천을 받아 간곳은 봉계의 유통불고기.




음...매우 유명하다고는 했는데 우리가 갔을때 손님은 한명도 없고 가게에는 그야말로 파리들이...ㅎㅎ
규모는 매우 크다. 자리를 잡고 일단 소고기 2인분 주문.
상태는 괜찮구나.




고기를 올리고...이제부터 정성껏 굽는시간.




적당히 핏기가 보이도록 하고 스테이크에 비해 얇게 썰린 고기이므로 레어상태로 굽는다.
고기의 맛은 상태가 말해주듯 괜찮은편.




아쉬운마음에 1인분 더 추가주문.
식사는 따로 하지 않고 고기만 딱 먹어준다.


전반적으로 봉계의 소고기의 상태도 꽤 괜찮았다. 가격은 건천보다 몇천원정도 더 비쌌는데
서비스면에서는 생각만큼 좋은 인상을 받지는 못했다.
주문을 더 하려고 기다리는동안 왔다갔다 하시는 점원을 보지 못해서 1인분 더 먹지 말고 그냥 가야 하나 섭섭해하고 있을때쯤에
점원분이 오시길래 겨우 주문해서 먹었다.
썩 친절하다고 느껴지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불친절하지도 않았다.
나올때 보니 여기저기 백화점이나 마트에 납품하는것으로 보이는 고기들이 엄청나게 포장되어있는것으로 보아
주력은 가게에 오는 손님이 아니라 납품용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우리끼리만 해보며...
고기의 맛은 좋지만 전반적으로 좀더 환영해주는 친절한 건천 아주머니가 생각이 나 다음번에는 다시 건천으로 들러볼까 했다.
어쨌고나 서울에서 먹는 가격의 절반도 안되는 가격으로 이런 좋은상태의 소고기를 먹을수 있다면
몇시간쯤 운전해 오는것은 나에게 그리 큰 고생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만큼 먹고난 후의 만족도가 높은곳이 산지의 특징인데
전국에 유명한 소고기파는곳들중 강원도쪽은 나랑 안맞는지 별로 맛있게 먹은곳이 없고
건천이나 봉계 요쪽은 매번 올때마다 만족감의 게이지가 조금씩 더 올라간다.
하지만 상태좋고 맛있는 봉계의 고기도 건천아주머니의 친절미소에는 아주 살짝 밀리는감이 없지 않았다. ^^


봉계터미널 근처 봉계 유통불고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검도쉐프 2009.06.05 09: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 1월에 가족들과 아내의 외할머니댁인 여주에 들렀다가 너무 맛있는 고기를 싸게 먹었습니다.
    확실히 지방물가가~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

    • BlogIcon gyul 2009.06.05 09: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유통마진이라는게 있긴하지만 확실히 수도권 물가가 너무 비싸고 사실 한국은 이유없이 물가만 너무 비싼나라라 아주 안좋아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