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냥고가 차마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비를 피하기 위해 자동차아래에서 벌벌 떨고 있다가
비가 조금 잦아들었을 즈음 밥을 먹는것을 본게 목요일 새벽...
그리고 더욱 심하게 내렸던 폭우때문에 목요일 하루종일,
그리고 금요일 새벽까지도 냥고에게 밥을 주지 못했다.
오후에 외출하는길에 냥고네 집 근처에 사료를 조금 놓아두긴했지만
그나마도 비가 계속 오는중이라 많은양을 두지 못해 냥고네 네 식구가 먹기엔 많이 모자랐을듯...
그리고 금요일 새벽,
나는 평소와 비슷하게 새벽 5시쯤 잠이 들었다...
오전에 일찍 있는 레슨이 취소되어 간만에 늦잠을 실컷 잘 생각으로 깊은잠으로 빠져들 즈음...
평소와 다른 아가들의 미융미융이 들렸다...
정말 자동적으로 벌떡 일어나 창문밖을 내다봤고...
모래가 화단에서 방황하는게 보이길래 한 10%밖에 떠지지 않는 눈을 겨우 비비고
사료와 물을 들고 나갔다...
아마도 하루종일 굶어 배가 많이들 고팠나보다 하는 생각으로...
냥고는 건너편 자동차 아래에서 기다리다가 내가 나오자 얼른 다가왔다...
보통은 사료를 그릇에 담고 밥스테이션에 놓은뒤 2m 이상 뒤로 물러서있어야 다가올까 말깐데...
어지간히 배가 고팠나보다...
그런데...
잠이 덜깬상태라 아무생각없이 일단 밥부터 주고보니 냥고가 이상했다...






냥고는 오른쪽 앞다리를 절고있었다...

피는 아닌것같지만 뭔가 얼룩져있는 냥고의 다리가 눈에 들어왔고

냥고는 많이 불편한듯 천천히 절뚝거리며 걷고 사람들을 피해 재빨리 숨어야 할땐

반대쪽 다리만으로 지탱하여 겨우 달렸다...




밥을 채 먹지 못했던 모래와 꼬맹이를 다시 데리고 올때도 냥고는 오른쪽 앞다리를 들고 걸었다...




너에게 하룻동안 무슨일이 있었던거니?

병원에 데려가보고싶어도 냥고는 야생의 습성이 아주 강하게 몸에 배어있어서
쉽게 나에게 잡혀줄리도 없거니와
검색을 통해 읽었던 다른사람들의 경험으로는 억지로 잡아 병원에 데려가는것자체만으로도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게 야생의 습성이 강한 길냥이들의 특징이라는데...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
몸이 불편하니 신경이 예민해져있는지 더욱 경계가 심해져있어 평소처럼 동네를 돌아다니지 않는듯...
보통때와 같이 해뜨기 전, 깜깜한 새벽에 아가들을 데리고 오던 냥고가 오늘은 아직까지 오지 않고 있다..

최근에 길냥이들을 보호하는 사람들의 글을 여러개 읽은적이 있는데
보통 고양이들의 수명이 15년정도 되는것에 비해 길냥이들의 수명이 2~3년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말에
충격을 받은지가 사실 한 3일도 안되었는데...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냥고가족  (6) 2012.07.13
냥고의 항생제  (0) 2012.07.10
비와 냥고  (2) 2012.07.05
냥고부부  (2) 2012.06.30
배꼽시계 냥고  (2) 2012.06.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