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글보글된장찌개

from 집 밥 2012. 7. 16. 03:18

요 며칠...

죙일 비가 내려 잠자기 좋고 낮엔 덥지 않고...

시원하고 좋지만 지난주만해도 참 더웠지...

요 근래, 하루가 하도 정신없이 돌아가는지라 너무 부실하게 식사를 했더니

에너지가 고갈된듯...

이럴때 필요한건 뭐?

뎅쟝!!!




된장찌개와 된장국사이에서 뭐가 좋은가 고민하다가...
오랜만에 뎅쟝국 낙찰...
내 찌개는 원래 찌개와 국의 사이니까 뭐 그게 그거긴하다만...
제때 장을 봐오지도 못하다보니 냉장고 안에 든게 딱히 없어 간단히 두부랑 버섯만 좀 사오기로 하고
동네 슈퍼에 나갔다가 겨우 근처를 걷는것도 덥다며 땀이 찔찔 나길래
요쿠르트 한줄 쬭쬭 빨면서 돌아온다...
한여름 찬 보리차 다음으로 나에게 청량감을 주는것이 바로바로 요쿠르트!!!



집에돌아오자마자 좋아하는 두부를 왕창 넣은 된장찌개를 끓였다..

이제 간만에 밥다운 밥을 좀 먹겠구나... ㅎㅎ




어제만든게 오늘 더 맛있는건 절대 카레만이 아니야...
된장찌개도 마찬가지...
전날 두끼정도 먹고 다음날 먹으려고 또 끓였더니 꽤 졸아들었구나...
이럴땐 그냥 강된장처럼 밥에 슥슥 비벼서 쌈이랑 같이...^^
할일때문에 책상으로 밥을 들고오긴했지만, 이게 식사습관으로는 좋지 않다는건 알지만...
그래도 뭔가 오물오물 씹으면서 일해야 잘될때가 있기도 하다긔...^^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제소스스파게티  (0) 2012.07.21
오징어덮밥  (6) 2012.07.18
결승의 날, 칠리치즈프라이  (2) 2012.07.08
채소구이  (0) 2012.07.03
마늘버섯볶음밥  (4) 2012.06.2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