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은 실비집(다찌집)은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꽤 유명하다고 한다.
여러가지 안주거리를 주는데 술값을 지불하면 나머지 안주가 공짜로 나온다는것.
물론 대신 술값을 조금 더 받긴 하지만 여러가지 안주를 조금씩 맛보기에는 괜찮다고 하여 복쓩님과 들렀다.
다 먹지 못할것을 알지만 ^^




기본으로 주문하면 소주와 맥주가 나오는데 내가 소주를 먹지 못하기 때문에 소주를 맥주로 바꾸어 달라고 했다.
둘이 먹기에 너.....무 많다.
























계절과 상황에 따라 메뉴는 조금씩 바뀌는것으로 알고 있다만 여러가지 조금씩 맛보기로는 괜찮은편이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남김없이 다 먹을수 있을것이고...
술을 잘 먹지 못하는 우리는 그냥 미니부페같았다. ㅎㅎㅎ
어떤사람들은 이렇게 먹을바에는 회타운이나 수산시장같은곳에서 좋은것으로 골라먹는게 좋다고도 하지만
이도저도 잘 모를때, 그리고 먹을게 너무 많은 동네에서는 이런게 편하다고 느껴진다.


통영 해저터널 옆 울산다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