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질보트

from 집 밥 2012. 8. 5. 04:53

낮에 압빠가 전화했다...
더울수록 식사시간 거르지 말고 밥 잘 챙겨먹어야 한다고...
땀을 많이 흘리고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는만큼...
어느 보약보다 제때 밥을 잘 먹는게 진짜 보약이라는 압빠씨의 말씀...
그러고보니... 요즘 바쁘다고 제때 잘 못챙겨먹고
덥다고 제때 또 못챙겨먹고...그러고다니네...
마침 배가 고파져서 얼른 뭔가 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스불 켜지 않는것들로 먹을수 있는것이 뭐가 있나 궁리하는게 요즘 일과...
그나마 바질이 이 더위에도 잘 견뎌주어 다행이다싶고나...
동그스름한 잎사귀 골라서 따고...
팅커벨토마토는 반으로 자르고...
모짜렐라는 두툼하게...
좋아하는 올리브도 하나 담아서 만든 바질보트...
이대로 물에 띄워도 왠지 동동뜰것같긴느낌이 들긴하지만...
비도 안오고...뭔가 촉촉하지 않은 날씨덕분에 바질보트는 접시위에 정박중...




생명의 위협

단 한번도... 저 계기판에 저런 숫자를 본적이 없어...
지하주차장이 없는곳에서... 어쩔수 없이 땡볕에 붕붕이를 세워놓았던 단 한시간만에...
나는 실제로 정말 내 살이 탈것만같은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
오후 5시가 넘었는데도 실외온도 39도... 그나마 사진찍을때 0.5도가 내려갔다능...
심지어 백화점 지하주차장은 41도...

도데체 이럴수가 있는건가...싶을만큼 덥다...
덥다는 말로는 표현이 안뒈...
이와중에 띵!!! 뜨는 속보, 전기세 인상...
아... 더워서 입맛도 없는데 기분까지 더 덥구나...
아무리 전기를 절약한다고 선풍이나 에어컨을 켜는 시간을 줄일대로 줄이고
하루에도 너댓번 이상씩 샤워를 해도
도저히 이 더위는 그렇게 그냥 버틸수 있는게 아닌듯...
그런 상황은 생각이나 하고 전기세 올리는건지...
소비되는 전력량의 문제는 일반 가정집이 아니잖아...ㅠ.ㅠ
늘 문제가 되면 구조와 상황, 형평성을 고려하지 않은채
그저 다순히 가격인상만으로 상황을 덮고가는거...안봐도 드라마...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고기덮밥  (2) 2012.08.14
소고기 로즈마리꼬치  (2) 2012.08.11
홈메이드 샤케라또  (4) 2012.08.04
찹스테이크는 사랑스럽지...  (2) 2012.07.28
엄마씨 삼게탕배달  (8) 2012.07.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