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여자

from 동 네 친 구 미 융 2012. 8. 7. 02:10

간혹 일부러는 아니지만 얼레벌레 복슝님의 제안을 바로 받아들이지 않을때
복슝님은 나에게 '너무 튕기는거 아니야?' 라고 한다...
그럴때 나의 대답은...
'나는 어려운 여자야...' 이지만...
진짜 어려운 여자는 따로있더라능...



분명 아가들은, 특히 꼬맹이는 나에대한 호기심이 생기기 시작했지만
그에비해 냥고는...
매일 보는데도 마치 처음보는냥... 경계를 늦추지 않더니...
이젠 내가 딜리버리서비스를 해주니 만만해보였는지...
오늘은 특식으로 따로 캔까지 두개 확 따주었는데도...
그나마도 정성스럽게 밥그릇에 담아주었는데도...
'하아!!!!!' 한다...
이게 바로 하악질 그거야? 너 지금 언니한테 그런거 하는거야?
얘는 자기가 뱀인줄아나? 완젼 뱀소리야....ㅋㅋㅋㅋ

어쩌다 우연히 만나서 '안녕~' 해주어도 쌩까주시는 냥고...
냥고야~ 냥고야~ 아무리 불러도 들은척도 안하는...
암튼 이 어려운 여자는...
아무래도 나하고 좀 장기프로젝트로 가야될듯...

언니한테 잘 좀 해쥬라긔...
까망이한테 얻어맞을까봐, 밥 빼앗길까봐 밥먹는거 다른 차뒤에 몰래 숨어서 2~30분 다 기다려주지...
ㅈㅈㅂㅌ비겁자아저씨가 돌던질까봐 밥도 배달해주지...
동네 산책하는 멈멍이들이 호기심에 달려들까봐 너네 거기 없는척 연기도해주지...
덕분에 나 자외선차단제도 못바르고 나갔다가 얼굴 씨꺼멍됬단말이야...ㅠ.ㅠ
나도 나름 어려운 여잔데 너때문에 나 지금 쉬운여자되버렸자나...ㅠ.ㅠ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윗동네 나비  (4) 2012.08.21
폭풍성장중  (6) 2012.08.12
냥고의 근황  (6) 2012.08.02
더러워서 피한다...  (16) 2012.07.23
폭주뛰는 모래  (4) 2012.07.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