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타코사서 정승생님집에 가서 저녁먹고 놀다가

집에와서 붕붕이데리고 어디가서 뜨끈하게 쌀국수나 한그릇 먹을까 했지만

딱히 생각나는곳도 없고...

쌀국수에서 시작된건 우동이나 라면이어도 좋겠다 싶어 가로수길로 방향을 틀었다...

하지만 밤 12시...

이미 대부분 문을 닫아서 먹을만한데를 고르기 어렵다가...

(쌀국수는 체인말고, 우동이나 라멘은 이자까야 말고...)

한군데 눈에 들어왔던 사가라멘...

'라멘이닷!!!'

국가대표유도선수 김재범이 금메달을 따는 그 순간!!!

우리는 라면을 먹으러갔드랬지...

사실 고 전에 들렀던 가쓰라에서 식사메뉴가 가능했다면 TV중계방송을 볼수 있었을텐데...

ㅠ.ㅠ




복슝님은 돈꼬쯔라멘




나는 미소라멘


이미 가게안에 흥건하게 찌인한 국물의 향기님이 강림해계셔서 기대치를 쫘악~ 높여주었지...

면발은 식감도 괜찮고 탱탱하니 좋은데 돈꼬쯔의 면은 미소에 비해 조금 심심했다...

미소가 좀 짜서 그런가? 맛은 좋은데 내 입맛에는 좀 많이 짜서... 고고 하나 아쉬움...

이럴때 국물을 조금 더 부어달라고 하면 실롄가?

암튼 맛도 괜츈한편이고 늦은밤까지도 문을 여니까 가끔 늦은밤 라멘이 먹고싶으면 여길오면 되겠네...


그나저나 이름이 낯익어 집에와서 검색해보니 전에 대학로갔을때 먹었던 그 라면집이랑 같은 체인인가보네...
언젠가 굉장히 추운 겨울날 그 가게에 들렀었는데...
그땐 특별히 너무 맛있거나 너무 맛없거나 뭐 그런거 딱히 기억이 없는데....
니뽄인 주방장할아버지가 손맛이 좋으시나?ㅎㅎ


가로수길 사가라멘


전반적인 점수는 미소가 더 높았는데

확률상... 늘 내가 고르는게 더 맛난적이 높은건 쵸큼 싱기하기도해...

내가 먹고싶었던 메뉴를 복슝님이 먼저 고르는 바람에 내가 다른걸 고르더라도 그런경우가...

ㅎㅎㅎㅎㅎ

(복슝님... 너무 실망마... 눈썰미라곤 거의 바닥에 붙어있는 나에게 이런 운이라도 있어야지 공평하지...^^)




늦은시간까지 문을 여는 쌀국수집이 있는지 이골목 저골목 돌아보다가 만난 꼬마...
싸이즈나 전체 와꾸가 모래랑 비슷한게... 얘도 아가같은데...
어쩌다가 혼자 이렇게 다니고 있는걸까...
배가 많이 고픈지 비린내나는 얼음을 할쨕거리고 있길래 일단 급한대로 둘러보다
편의점에서 맥스봉소세지 사서 잘라 한쪽 구석에 놓아주었다...
지나다니는 사람과 자동차에 놀라 급하게 후다닥 몸을 숨겼다가도 멀리 도망가지 않고 금새 나와 얼음을 먹는걸보면
배 많이 고파보이는데...배는 뿔룩하다...
설마 이렇게 아가도 아가를 가지나? 아니면 배에 복수가 차는건가...
상대적으로 잘 먹고사는편인 모래나 꼬맹이에 비하면 좀 유난히 배가 뿔룩하네...
냥고가족을 돌보기 시작하면서부터 길에서 만나는 고양이들을 그냥 지나치기가 어려워졌다...
내가 달리 해줄수 있는게 없어 그냥 오긴 했지만... 자꾸 마음이 쓰이네...
겨우 소세지로 이녀석 배가 찰까 모르겠고...

이날 집에 돌아오자마자 사료 두컵 봉지에 담아 가방안에 넣어두었다...
하룻밤이라도... 다른꿈을 꿀수 있었으면 좋겠다는생각이지만
겨우 그것만으로 녀석들의 미래를 바꾸기 힘들다는 사실은
여전히 마음이 아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핀☆ 2012.08.08 17: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홍. 일본라멘. 저도 좋아해요. 저도 일본음식이 쫌 짠듯해요. 짜거나 달거나 ㅋㅋ 근데 홍콩가니까 중국 국물이 더 짜더라구요;;;

    • BlogIcon gyul 2012.08.10 0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본은 사실 짜기보단 단게 더 많은데 요 미소가 다른 미소보단 조금 더 짰어요...
      하긴... 미소가 달면 좀 이상하지만...^^
      저는 평소에 좀 싱겁게 먹는편이라 더 그렇게 느꼈는지도 몰라요... ㅎㅎ

    • BlogIcon 핀☆ 2012.08.10 09: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싱겁게 먹어서 짠건 별루에요. 단건 그래도 쫌 좋아하지만. 식사하는 음식이 단건 쫌;;; 디저트가 단건 좋지만요^^ㅋㅋ

    • BlogIcon gyul 2012.08.12 03: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디저트는 달아야 제맛이긴해요..^^

  2. 로쏘 2012.08.08 21: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히려 제대로 못 챙겨먹은 애들이 저렇게 배가 뽈록 나오거나 퉁퉁하더군요
    아프리카 난민촌 아이들처럼요.
    살 찐 듯 퉁퉁한 건 물을 제대로 못 먹어서 그렇다고 들었어요
    배만 뽈록 나왔다면 다른 증상일 수 있겠습니다만....

    +런던 올림픽 덕에 펜싱이 그리 박진감 넘치는 경기인 줄 처음 알았어요 저는ㅎㅎ
    간사한 게 사람 마음이라 금메달 딴 경기만 꽤 재밌게 골라보고 있는데 체조도 멋지더군요
    근데 양학선 선수....20살........20살에 자기 이름 딴 기술이 2개.....그것도 하나같이 현존 최고난도.....ㅠㅠ

    • BlogIcon gyul 2012.08.10 03: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그럴수 있겠군요...
      암튼 뭔가 정상적이어보이지 않아서 내내 마음에 좀 밟혔어요...
      그나저나 저도 요즘 올림픽때문에 거의 매일 밤새요...
      양학선선수의 경기볼때는 정말 완젼 그늦은밤에 기립!!!
      대단하다는 말로는 표현이 안되는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