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부터 가볼까 했던 자코비버거
맛있다고 얘기만 엄청 들은 자코비버거
집에 들어가는길에 햄버거 먹고 들어가려다가
좀 더 맛있는데 어디 없나하는 복슝님에게
제안해드렸다...



경리단길 건너편, 항아리골목으로 올라가면 나오는 자코비버거...

생각보다 꽤 크구나...





짜리몽땅한 다리로 높은 의자에 쓩~ 올라앉는거부터가 난코스였어...ㅋ

가져다준 메뉴판을 보니 버거의 종류가 너무 많아서 뭐가 뭔지... 뭘 골라야 할지...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이럴땐 어떻게?

그냥 추천을 받는것도 나쁘지 않다... 이태원은 친절하니까...ㅋㅋ

가장 많이 주문한다는 내장파괴버거... 다 먹을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은 우리답지 않아...

신중히 토핑을 고르고 주문서를 작성...

복슝님은 주문서를 들고 '결재받아오겠스니닷...' 꾸벅 인사를 하고 카운터로 당당히 걸어갔다...

ㅋㅋㅋㅋ

그렇지...... 이날은 귤대표님이 쏘시는 회식날인거지...ㅋㅋㅋ




버거와 음료만 주문했다가 앞자리에서 맛나게 먹고있는 어니언링이 아른거려서 추가주문...

어니언링 마시쓰니닷!!!
감자튀김도 먹어보고싶었지만... 배가 고픈때는 아니었으므로...



이것이 바로바로 내장파괴버거...

버거를 가져다주면서 복슝님에게 '잡고있으세요...' 라고 하기에 '엉?' 했는데...

ㅋㅋㅋㅋㅋ

이런거구나...

순간 위에서 꾹 눌러 한입에 최대한 입 쪄~억 벌리고 먹어보고싶은 욕구가 스믈스믈...




겨우겨우 둘이서 낑낑대며 살짝 쓰러뜨리고 반으로 자른 내장파괴버거...
너무마시쓰니닷!!!
호밀빵은 쏘쏘, 하지만 촉촉한 패티는 매우 훌륭하고
(근데 먹다보니 고른 세개의 치즈중 하나의 존재는 어디로 갔는지모르겠네...)
원하는 토핑으로 구성하거나 패티의 굽기에 대해 주문할수도 있으니... 그야말로 수제버거답다...
이태원에서 제일 맛있는데는 여태까지 내쉬빌이었는데... 순위가 확 바뀌는 순간!!!
배부른데도 맛있어서 끝까지 야무지게 먹고...
당분간 여기 1등 주고옴...
또가쟈!!!
(새벽 2시까지 여는거 죻아!!!)


경리단앞 항아리골목 자코비버거(Jacoby's burger)



배고프지 않았지만 하나도 남김없이 싹싹 먹고... 집에와서 오타산먹는 꼼꼼함이란...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꼬냑e 2012.08.09 05: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헉 진짜 내장파괴버거...
    양이 장난아니군요

  2. BlogIcon 핀☆ 2012.08.09 11: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컥;;;; 저걸 어떻게 먹나요?;; 양을 떠나서; 저정도 양이면 몇인분 정도 되나요?ㅎㄷㄷ 하네요; 근데 정말 맛있겠다 ㅋㅋㅋㅋㅋㅋ 꼭 먹어봐야징~

    • BlogIcon gyul 2012.08.10 03: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다른건 그냥 1인분버거인데 이건 아예 2인분으로 되어있어요...
      이거 하나만 먹기 심심해서 어니언링 주문했는데 배불러서 배 찢어질뻔했어요...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