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전날...
여기저기 길가에 달아놓은 태극기가 눈에 보인다...
광복절날은 엄청난 비예보가 있던데..
비오는데 그대로 달아놓나?
어렸을때 눈오거나 비오는날은 태극기를 게양하지 않는다고 배웠는데...
내가 맞게 기억하고 있는건지... 검색...



결과는...
예전에는 비오거나 눈오는날은 태극기를 게양하지 않지만 법이 개정되면서
날씨가 좀 험해도 국기를 걸수 있다고 한다...
다만 비·바람 등으로 악천후로 인해 국기가 훼손돼 그 존엄성이 유지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게양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데
문제는 그 기준이 정확하지 않아 좀 애매하다는...
특히나 이번처럼 비가 엄청나게 많이 오던날은...
거는게 좋은지 걸지 않는게 좋은지...
그나마 태극기를 걸지 않았다면 광복절이라는것 조차 까먹고 넘어가는사람들도 있을것같고
그 의미를 생각해보는 시간도 없을지 모르니 태극기가걸려있는게 나쁘진 않을것같은데
어쩐지 이런 비바람에 젖어서 휘날리기보단 위태롭게 매달려있는 느낌은
뭔가 좀 처량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8월 15일, 물리적으로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었을지 모르나
일본의 정신, 그것으로부터 완벽히 해방되었는지는 생각해봐야한다...



앞머리찍찍이

어쨌거나 저쨌거나...
이렇게 비가 많이오는날은 너무 긴장상태로 운전을 해서 그런지 몰라도 팔다리가 막 아픈데...
그래서 집에 가만히 콕 박혀있는게 좋은데 어쩔수 없이 나가야 된다는 슬픈현실..
게다가 꼽실이아닌척하면서도 날씨가 습습해지면 스믈스믈 꼽실로 변신하는 내 머리카락들...
부스스부스스해서 점점 사람이 웃겨져서...
어쩔수 없이 차안에서 이동하는 동안 앞머리 찍찍이를 붙이고 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비오는날은 꼭 붕붕이가 필요한 이유중에 하나라고도 할수 있지...
벗흐에서 이러고있을순 없으니까...ㅋㅋㅋㅋㅋㅋㅋ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때그사람, 거리의 악사  (6) 2012.08.23
칭구님네집  (0) 2012.08.20
구름벽지  (4) 2012.08.11
지난7월  (0) 2012.08.08
비구름은 어디에...  (2) 2012.08.0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