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냥고가족에게 먹일 사료를 구입할땐

뭘 사야할지 고민이 많았다...

일단 급한대로 마트에서 한봉지 보이는대로 사오고...
찐찐님에게 조언을 얻어 추천받은 사료를 사야겠다 했는데...
생각해보니 그때 냥고는 출산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아
체력적으로 힘들었는지상태가 영 좋아보이지 않았다...
다행히 아가들은 건강한듯보였지만 이유없이 죽거나 없어지는걸 보고나니
아가들이 좀 자랄때까지는 잘 먹여주어야할것같기도 해서
조금 더 사료를 골라보기로 했다...
사실 아가들에겐 따로 아가용을 먹이면 좋긴하겠지만 그럴수 없으므로...



그렇게 먹이기 시작한게... VF컴플리트 치킨앤라이스
세모모양에 가운데 빵꾸 뽕 뚫어진 모양으로 전 연령대의 고양이들이 먹을수 있는데
슈퍼프리미엄급사료중에선 좀 저렴해 가성비는 좋은편이나 냄새는 대박... ㅠ.ㅠ
검색했을땐 기호성이 좋지 않다거나 성분이 별로라거나 하는평이 좀 있었지만
냥고가족들은 다행히 이 사료를 너무 잘먹고
심지어 물고기모양먹는 앞동네 나비는 이걸 한번 먹고나더니만 그 이후부터 나를 졸졸 따라다니며
'어이... 그것좀 주고가지... 나도 맛좀 보세...' 하더니
한껏 친한척하고 심지어 우리집앞에 자리잡고앉아 버티기까지 하고...
(심지어 앞동네 나비 밥주시는 분이 나에게 이 사료 뭐냐며 따로 묻고가시기까지 하고... -.-;;;
나도 이거 좀 먹이다가 물고기모양사료로 섞어줄까 생각했었는데말이야... -.-;;; )
암튼 이동네 고양이들에게는 완젼 먹어주는 사료...
일단 당분간은 이걸로 가쟈...

암튼 녀석들이 잘 먹어주어 다행이다...
냥고가족은 대부분 소식을 하기때문에 현재의 양으로 유지가 되긴하지만
애들이 더 크고 양이 늘어나면 다른거랑 좀 섞어줄지 생각중이었지만
든자리는 몰라도 난자리는 안다더니...
특히 잘먹는 꼬맹이가 없어지고나니까 사료줄어드는 속도가 좀 널널...
이녀석...
어딨는거야...ㅠ.ㅠ

그나저나처음엔 이렇게 9kg짜리 포대가 왔고 그 이후엔 똑같은데서 똑같이 9kg주문했는데 소포장여섯봉지가 오더니
이번엔 다시포대가 왔네...
냄새때문에 소분하기 귀찮은데말이야...
지난번에 사은품으로 보내준 성게볼은 냥고와 모래에게 완젼 외면받았는데...
이번에 준 저 인형은... 같이 가지고 놀수나 있을지 모르겠다...
요즘 이제 지도 다 컸다고 간혹 혼자 밥먹으러 오는 모래는 엄마옆에 찰싹 달라붙어다니며 잘 배웠는지...
붕붕이 아래로 밥그릇 넣어주는 나에게 '하아!!!!!!!' 한다...
ㅠ.ㅠ
이녀석들아...
내가 너네 밥주는거라고!!!
동네아저씨들 몰래 새벽에 살금살금말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쏘 2012.09.11 01: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런 모래...ㅠㅠ
    그러나 한 편으론 무작정 사람 좋아서 졸졸 쫓아다니는 거보단 한껏 안심이 되네요

    • BlogIcon gyul 2012.09.12 0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조금 친해지면 더 많이 놀아주고 예뻐해주고싶은데...
      아쉽기도 하지만 그게 모래의안전을 위해서 좋은거라고 생각하고 잇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