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밥상

from 동 네 친 구 미 융 2012. 10. 8. 05:21

어느날, 창문밖에 뭔가 풀썩거리는 소리가 나더니 난간에 모래가 올라와 눈을 똥그랗게 뜨고있었다...
배가 고픈지 밖에서 냐옹대길래 '밥줄께~' 하고 나가려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그새를 못참고 창문까지 올라오더니 잠깐 놔둔 밥그릇의 밥을 와그쟉 거리며 먹는다...
예전에 냥고가 그랬던적이 있었는데 어느새 모래가 이만큼 자랐구나...
지난봄 처음만났을때만해도 주먹만한녀석이 꼬물거리며 작은 턱도 힘겹게 넘어가곤했었는데...



밥스테이션은 철수했지만 간혹 배가 많이 고플땐 집앞에 와서 냐옹대는데

인내심이 강한 냥고와 달리 모래는 조금만 배고파도 참지 못하고 계속 울어대기때문에
혹시나 내가 집을 비웠을때를 대비해 올라와서 먹을수 있도록 약간의 사료와 물을 놓아두었다...
냥고는 올라왔다가도 눈이 마주치면 후다닥 뛰어내려가기 바쁘지만
모래는 가까이있지만 않으면 눈을 마주쳐도 도망가지 않고 뒤돌아서서 궁뎅이를 씰룩거리며 식사를 하는데
역시 자기가 안보이면 다른사람도 안보이는거라고 생각하는가보다...^^
그래도 의리는 있어가지고...
냥고없이 혼자 올땐 와서 조용히 기다리거나 올라와서 밥을 먹지만
냥고가 같이 오면 같이 왔다고 알리기라도 하는듯 계속 냐옹거린다...
아마도 지금 냥고는 배가 너무 부른상태라 같이 뛰어올라와 먹지 못하기때문에
밥을 내어달라고 하는것처럼...
암튼...
우리 모래 다컸네...
다섯마리중에 비리비리해서 걱정 많이했는데...
유일하게 남은 녀석이 모래라니...
대견하고 기특하면서도 한편으론 걱정도 많이 되는 우리 모래...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제적 아침형인간  (4) 2012.10.24
아르르의 이중생활, 사랑과 전쟁  (8) 2012.10.20
모래앓이  (8) 2012.09.23
꼬질한 조상이와 냥고  (4) 2012.09.19
바닥생활  (6) 2012.09.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