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추석

from 집 밥 2012.10.13 04:07

엄마압빠 집에 초대해서 간단히 식사 함께 했던 지난 추석...



엄마같았으면 이것저것 여러가지 종류의 전을 한가득 만들었겠지만...

나는 그런 내공은 없으니...

부추, 애호박, 새우 넣어서 한번에...

ㅎㅎㅎㅎ

맛만있으면 된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추석 전날 늦은밤 만든 부추호박새우전...ㅋ

잘 만들었는지 복슝님에게 시식을 부탁...

말이 시식이지... 저녁대신 이걸로 때웠더라능...^^




전 열심히 부쳤더니 눈아프다...

으.... 기름기름기름...

휴식도 할겸, 바람도 쐴겸...

보름달 보러 나와서 소원도 빌었지...

소원이 너무 많아서 꽤 오래 빌고 혹시나 달님이 내 소원 너무 많아서 몇개 빼먹을까봐

몇시간 후에 또한번 나가서 복습으로 소원빌었드랬다...





불고기버섯전골
좀 더 큰 전골냄비가 필요하구나...



부추호박새우전엔 부추겉절이를 곁들여주고




먹기직전 보글보글 끓여온 전골한냄비

다음엔 밑에 깔아놓은 당면을 빼버리가숴...




엄마압빠가 집에 올때 가져다준 꽃...

엄마씨 이거 국화임?

암튼 내가 좋아하는 연한 베이비핑크의 알흠다운 꽃은 엄마압빠가 직접 기른이쁜둥들...

집에서 키운 꽃들은 확실히 그냥 화원에서 사는 꽃보다 좀 더 오래가는듯하다...

이런 튼튼쟁이들...

추석이 한참 지난 지금까지도 활짝 피어있으니 어찌나 이쁜지 몰라...^^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물볶음밥? 나물볶음면  (6) 2012.10.19
부추불고기덮밥  (4) 2012.10.15
지난추석  (8) 2012.10.13
물김치소면말이  (0) 2012.10.02
감자와 호박찌개  (6) 2012.09.26
닭도리탕  (10) 2012.09.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핀☆ 2012.10.13 06: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학... 불고기버섯전골... 완전 사랑하는데. 으 침넘어가네요~

  2. BlogIcon 토닥s 2012.10.13 16: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어머니 취향도 스타일리쉬 하시네요. 꽃 너무 좋아요. ;)

    • BlogIcon gyul 2012.10.14 00: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집에 워낙 이것저것 키우는것이 많으셔서 꽃이 피면 집에 올때 한다발 가져다주시는데 화원에서 못보던 신기한것들이 많아서 좋아요...^^

  3. 노루귀 2012.10.13 20: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국화 아니고 구절초...
    지금 울집은 온통 구절초랑 쑥부쟁이랑 국화등,,, 가을꽃으로 완전 꽃대궐이당.....ㅎㅎㅎ

    • BlogIcon gyul 2012.10.14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구절초? 이거 그럼 먹는거야?
      노란색인줄알았는데 핑크였구나... 암튼 이거 아직까지도 멀쩡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