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케익에 크림이 잔뜩 들어있는 슈 집어먹고 전에 보려다 못본 <예스맨>을보고 한참 신나게 웃었더니...
다시 허기져...........
밥을 해먹기는 좀 귀찮고 오늘도 간단하게 스파게티로 해결해보자.




Serves 2

스파게티 160g, 닭고기(안심) 4조각, 양파(작은것) 1개, 마늘(다진것) 1T, 오일 약간, 화이트와인 1/3C, 무순 약간,
스파게티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데리야끼소스 3T(간장 1C, 설탕 1C, 청주1/4C, 물 1/4C, 맛술 1/4C, 레몬즙 2T, 청양고추(송송썬것) 3개)


1. 끓는물에 소금과 스파게티를 넣고 삶는다.

2. 양파는 채썰고 닭고기는 먹기좋은크기로 썬다.

3. 무순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4. 데리야끼소스재료를 냄비에 넣고 끓어오르면 체에 걸러 식힌다.

5. 팬에 오일을 두르고 양파와 다진마늘을 넣어 볶는다.

6. 닭고기를 넣고 화이트와인을 뿌려 알콜성분을 날린다.

7. 삶은 스파게티를 팬에 담고 데리야끼소스를 뿌려 잘 섞이도록 볶는다.

8. 접시에 담고 무순을 뿌린다.


g y u l 's note

1. 냉장실에 남은 재료 탈탈털어넣기.
주재료는 닭고기와 냉동새우중에 고민하다 닭으로 골랐을뿐이고,
무순도 요즘 매일 먹는 야채샐러드에 넣고남은것을 넣었을뿐이고,
볶아먹을 야채로 남아있는게 지금 양파뿐이라 그냥 양파만 넣었을뿐이고,
결국 이 스파게티는 집에 있는 재료 아무거나 넣어 볶아 만들면 되는것.
데리야끼소스를 잘 만들어두면 특별히 어려울것이 없다.

2. 무순 대신 새싹야채
데리야끼소스는 짭쪼름하면서도 살짝 달짝지근한맛이 나는데 여기에 쌉싸름한 무순을 곁들이면 입안이 상쾌해지는 느낌이 든다.
새싹야채로 무순을 대신해도 되는데 양을 넉넉히 넣어주는것이 포인트!




난 아직도 달달한것이 좋구나~

오늘 하루종일 달달한것을 입에 달고 있었고 데리야끼소스도 적당히 달짝지근하고...
근데 아직도 더 먹을수 있어! 나에게 달달이를 달라...ㅎㅎㅎ
잘시간이 다가오고 있건만 냉장실에있는 케익을 먹을까 말까 나 완젼 고민하고 있어...
이번엔 아주 질릴때까지 먹어주겠다. 음하하하하하하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