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청키면가

from 입 나 들 이 2012.10.31 02:28

역시 이태원은 마음의 고향이야...
마음으로 참을인 세번 쓰고 잊어버렸어야할
불필요한 신경전으로...
즐거웠던 기분을 한순간에 망쳐버리고
꽁꽁 얼어버린 마음을 이렇게 녹여주다니말이야...



이태원역 삼거리 기업은행건물 청키면가





실내는 작고 아담하다만 바글바글 다닥다닥 붙어있지 않아 별로 답답하지 않구나...




새우완탕면小

꼬들꼬들한 에그누들에 탱글탱글한 새우가 들어있는 새우만두 완젼 사랑스럽구리구리...

작은그릇은 양이 너무 적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먹었을떈 그리 모자라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오히려 국물이 적고 그릇 가득 면이 들어있어서 보기보다 양이 많다고 느꼈는데

면요리를 먹을때 국물을 마시지 않는 나같은사람들에게는 특히 만족스러울듯...
기호에 따라 라죠장을 넣어 먹으라고 설명해주셔서 복슝님이 우선 먼저 조금 넣었는데
아주 조금만 넣었을뿐인데도 음청 맵다기에 나는 그냥 시도도 하지 않고...^^



수교한접시
적식초에 콕 찍어먹으면 맛있는데... 맛에 비해 감동이 좀 덜한건...
완탕때문이었을거야...ㅋㅋㅋㅋ

홍콩의 청키면가가 우리나라에선 홍대에 처음 매장을 냈다가 이태원으로 이전한거라는데
오리지널의 맛 그대로로 느끼기는 좀 어렵다고는 해도
먹으면 먹을수록 뭔가 더 먹고싶은 마음이 생기는 맛...
두번이나 우리를 문전박대한 목란의 기억을 날려버리게 해준 따뜻한 완탕면한그릇에
꽁꽁 언 마음이 다 녹았다...^^


이태원역 4번출구 청키면가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빵집, 폴앤폴리나 & 브래드05  (12) 2012.11.04
한남동 커피츄(coffee chu)  (6) 2012.11.01
이태원 청키면가  (6) 2012.10.31
서교동 경성팥집 옥루몽  (6) 2012.10.29
홍대 데판야끼류  (2) 2012.10.26
꼬히타임  (0) 2012.10.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플겡어 2012.10.31 04: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좀 엉뚱한 말인데 저에게 이태원은 갈때마다 보게되는 업소앞에 나와있는 누나(형?!)들 때문인지 왠지 무서운 동네 이미지 ...ㅎ
    예전에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갈 때는 그렇게 무서운것 같지도 안았는데 지금은 돌아다니는 흑형들도 왠지 무섭고 ㅎ

    • BlogIcon gyul 2012.11.01 1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 이태원은 그리 무서운 분위기만은 아닌것같은데 가끔 그런 사람들을 만나면 아무래도 이태원이가지고있던 예전의 이미지들때문에 그렇게느끼는 사람들도있는것같아요.. 요즘 이태원은 내국인 외국인할것없이 훨씬 발랄해졌어요..^^

  2. BlogIcon 토닥s 2012.10.31 2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 십년 전에 커리 먹으로 가본 이태원. ( 카레가 아니라 커리라더군요.(^ ^ );; ) 정말 먹을 게 '다양하게' 많은 동네군요.

    • BlogIcon gyul 2012.11.01 1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태원은 참 신기하고 재미있는 동네인것같아요... 올때마다 맛있는것도 많고 부감없어좋은것같아요..^^

  3. BlogIcon dung 2012.11.02 01: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홍대에서 이태원으로 이사갔군요. ^^
    아쉽네요. 몇번 못가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