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발밑의 노란 카펫
은행잎 밟으면 포근함을 느끼는...

여기는 한남동...^^








아직 완벽하지는 않지만 무르익어가고 있어...

노란 한남동의 가을...




비가 오기전에 산책했어야 했는데...
에잇... 아깝다...
얘는 벌써 앙상해졌네...




'눈 으 로 하 는 말 > 한 남 동 늇 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산책  (0) 2012.11.30
V i v i d Y e l l o w  (4) 2012.11.16
한남동의 가을  (0) 2012.11.11
멀미나...  (0) 2012.10.31
감나무  (4) 2012.10.22
가을날  (6) 2012.09.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