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커튼

from 손 手 2012.11.27 02:58

원단사러갔다가 자르기 애매하게 남았다며
조금 싸게 더 가져가라시던 원단가게 사장님말씀에
거절못하고 사가지고 왔는데
그거 없었으면 모지랄뻔한 새 커튼...





만드는 과정이 귀찮아서이기도 하지만 원래 취향자체가 주름 풍성한 커튼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여기저기 각지게 직선박기로만 완성...
한롤사온 리본도 넉넉할줄알았는데 한방에 거의 다 써버리고...
하룻밤새에 완성하고 뿌듯뿌듯한 기분으로 잠들기엔 어깨가 늠흐 아프더라능...
순간 이제 동네에 새 한의원 알아봐야하는구나... 하는 슬픔이 밀려옴...
지난 가을 문닫은 한의원 친절한 승생님 보고싶다잉...







'손 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의 조각, 춈바지  (19) 2013.01.24
새커튼  (0) 2012.11.27
작별선물 for 신비보이  (0) 2012.04.11
미션 성공!! 머플러 완성의 날...  (4) 2011.12.29
일종의 재활용, 아님...재사용?  (0) 2011.07.31
작별선물 for 생글생글언니..  (6) 2011.05.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