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의 밤

from 집 밥 2012. 12. 1. 03:24

늦은밤, 복슝님이 갑자기 연어가 생각난다기에
우리는 문닫기 직전인 마트에 달려갔다...
연어를 앞에두고 참치앞에서 급 넋을 잃었다가
다시 정신을 차리고 연어로...
중간에 마음이 바뀌면 안뒈...
처음선택이 항상 옳았어... ㅎㅎ



냉장실에 있는 채소들 이것저것 좀 꺼내는데...
아... 올리브가 빠진게 조금 아쉽구나...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항초식탁  (8) 2012.12.11
'생'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2012.12.07
연어의 밤  (4) 2012.12.01
오랜만에 오므라이스  (6) 2012.11.28
w i t h 새우  (8) 2012.11.24
전복죽  (4) 2012.11.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핀☆ 2012.12.01 07: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위꼴 사진을... 그냥 접시 채 입안에 털어넣고 싶네요+_+

    • BlogIcon gyul 2012.12.03 01: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 날씨가 추워서그런지 육류보다는 해산물종류에 좀 몰입해있나봐요...^^
      다크서클 없애준다는(과연 얼마나 먹어야할지는 모르지만) 연어라니... 열심히 먹어주겠스니닷!!!

  2. BlogIcon 토닥s 2012.12.03 06: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칼로리 조심! (괜히 심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