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달달이 너무 생각나던날 작정하고 달달한 케익 한판 당당하게 사들고 온...
평소 초콜릿케익을 별로 즐기지 않지만 이날만큼은 무조건 원초적으로 확 달아줘야 했던...




아예 큰놈으로 집어온 포레누와체리(Forêt noire-Foret noire cherry)
사실 식사하고 커피한잔 마시면서 먹을 생각이었지만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제일 먼저 생각나버리는것...ㅎㅎ
결국 아메리카노 한잔에 케익한조각이 며칠동안 나의 아침식사가 되어버렸다.
평소에 치즈케익종류나 무스류를 더좋아했지만 초콜릿케익을 이렇게 맛있게 먹어본건 처음 아닐까?
어쨌거나 매일아침 달달하게 시작했더니 뭔가 모르게 기분이 확 좋아지는 느낌이...
ㅎㅎㅎ
좋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