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초식탁

from 집 밥 2012. 12. 11. 01:52

문득 복슝님이 시금치 몸에 좋으니
반찬이나 국 끓여 먹자기에
같이 집에 오는길에 동네 채소가게에서
시금치대신 포항초를 한단 샀다...
생각해보니 나는 포항초가 그냥 시금치의 다른말인줄알고
한번도 사본적이 없는듯...
뭐 맛이 차이가 얼마나 있겠어... 그게 그거겠지...
라고 생각하면서도
그래도 뭔가 때깔이 더 좋아보이긴하니까
맛은 더 좋을거야... 라는 생각과 함께...




그래서 다음날 아침식사에
포항초 한단중 반은 나물이 되고 나머지 반은 된장국이 되었다...
깨끗하게 씻어 데치고 나물양념을 넣어 복슝님에게 조물조물 무쳐줄것을 부탁하고
나는 된장찌개를 끓이는데 몰입하는데...
간을 보는 복슝님이 깜놀...
'설탕넣었어?'
아... 나는 몰랐다...
포항초가 이렇게 맛있는것인줄은...
꿀처럼 달짝지근한 뿌리쪽이 특히 맛나고
자칫하다간 조금 질깃해지는 시금치와 달리 아삭한 식감도 좋은데다
정말 싱싱한 초록색은 보기만해도 왠지 몸이 좋아지는 기분...

10월말부터 3월정도까지가 제철이라는 포항초는 재래종 시금치인데
포항 노지의 바닷바람으로 자라 일반 시금치보다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3월까지는 당분간 시금치 안녕~

*한단이래봐야 국과 반찬으로 두번정도 먹을만한양밖에 안되므로...
아침에 먹고 남은 포항초나물은 저녁에 비벼밥으로 샤샤샥...
얼른 또 한단 사오쟈...^^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나물에 그밥  (6) 2012.12.18
김치찌개성공  (8) 2012.12.15
'생'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2012.12.07
연어의 밤  (4) 2012.12.01
오랜만에 오므라이스  (6) 2012.11.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