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나물에 그밥

from 집 밥 2012. 12. 18. 02:35

당분간 우리집, 채소위주의 식사를 해보기로 했다...
아... 고기를 멀리하기는 너무 여러가지 유혹이많지만
고콜레스테롤을 잡으려니 운동을 좀 해야겠지만...
운동하면 뭐하겠노...
에너지 쭉 빠졌다고 소고기사묵겠지...
소고기사묵으믄 뭐하겠노...
또 콜레스테롤수치 올라간다고 줄넘기좀 하겠지...
줄넘기 하믄 또 뭐하겠노...
다시 또 허기진다고 소고기사묵겠지...
소고기사묵으믄 또 뭐하겠노...
다시 또 콜레스테롤수치 올라간다고 걷기운동좀 하겠지...
걷기운동하믄 또 뭐하겠노...
이러다 빈혈온다며 소고기사묵겠지...
ㅠ.ㅠ




암튼... 지난번 포항초가 너무 맛있었던 관계로
채소위주로 식사를 해보기로 한 날... 집에오는길에 다시 또 한단 사온 포항초...
하나만 가지고 비벼먹긴 좀 심심하니 좋아하는 숙주나물도 조금 만들고...
양념 살짝 해준 고추장에 달걀프라이 쳑!!! 올려서 비벼비벼비벼밥...
엄마가 준 동치미도 조금 꺼냈는데 아직 덜익었구나...
실온에 좀 꺼내놓을까?
암튼... 저 포항초와 숙주나물 만들어둔걸로 한 3일정도 적당한 양의 밥을 먹어보니
속은 편안하고 과식하지 않아 좋긴하다만...
'우리 뭐먹을까? 냉장고에 뭐있어?'
하고 묻는 복슝님에게 딱 대답해주기가 쵸큼은 미안하다...
'어... 그나물에 그밥있어..'





'집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만두  (4) 2013.01.04
Christmas Dinner, 2012  (2) 2013.01.03
김치찌개성공  (8) 2012.12.15
포항초식탁  (8) 2012.12.11
'생'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2012.12.0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