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짐이 안녕~

from 동 네 친 구 미 융 2012. 12. 26. 06:11

멀리서 집에 오다가

어김없이 조명위에 올라앉아있는 찌짐이의 질펀한 궁뎅이가 보이면

얼른 담 아래까지 달려가 인사한다...

'찌짐이 안녕~'

위에있어서 겁나지 않는건지 찌짐이는 고개를 쭉~ 빼고

나를 내려다본다...

팔짝팔짝 제자리뛰기를 하며 손을 흔들다가

얼른 트렁크를 열고 사료한컵을 가져와 보여준뒤

담장 아래 전봇대옆에 보이지 않게 뿌려두면

언젠가 내려와서 먹겠지?




하지만 그나마도 날씨가 적당히 추울때얘기...
요즘은 살이 떨어져나갈만큼 추워서인지 찌짐이가 영 보이지 않는다...
똑똑하니까 어디선가 따신데 찾아서 올라가있겠지 생각은 들지만...
'옹?' 하며 놀란표정을 짓는 찌짐이가 보고싶고나...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정방문  (5) 2013.01.13
겨울나기  (2) 2012.12.29
찌짐이 안녕~  (0) 2012.12.26
씨씨에 대한 고민  (6) 2012.12.06
찌짐이  (4) 2012.11.28
그들의 근황  (4) 2012.11.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