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한사온이라더니 사한삼온인것같지 않니?'
라며 묻는 친구에게 대답해주었다...
'난 삼한사한같애...'
몇십년만에 오는 한파는 다 뻥...
매년 더 추워지니 그냥 일년만에 오는한파가 맞고
그래도 하루정도는 덜추운날이 있으니
삼한사한이 조금 과장의 표현이라면...
좀 봐주고 봐줘도... 육한일온정도?
아...다시 추워진다는 다음주의 일기예보가 무섭다...



너무 추워서...

가만히 있어도 코찔찔이가 되는날...

무조건 걸음이 빨라지고 갑자기 따뜻한 밝은곳에 들어가면 눈이 시리던날...

그런 매서운 추위의 날 먹고싶었던건 따뜻한 만둣국한그릇..

언제 생겼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워낙에 장사가 잘되 늘 줄서서 기다린다는 쟈니덤플링의 분점(2호점)에서 먹었던 만둣국...

그나저나 사진에선 정작 만두는 잘 안보이고 홍합만 잔뜩이네...ㅋ

집에서 만둣국을 끓여먹을땐 사골육수에 넣어서 끓여먹거나 따로 육수를 내서 만들었는데

오히려 그냥 이렇게 약간 맑게 끓여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며...

날씨가 추워서도 그랬지만 맛이 좋아서 국물을 꽤 많이 마셨더니 복슝님이깜짝 놀랜다...

평소엔 국물요리여도 국물은 거의 안먹고 면이나 건더기만 먹는편이라서...^^


따뜻한걸 먹고나니 어디도 쭉쭉 씩씩하게 잘 걸어갈만큼 속이 든든해졌지만

정작 헛헛해진건...

옆테이블에서 주문한 군만두...

ㅠ.ㅠ

배는 부르고...

군만두 냄새는 좋고...

ㅠ.ㅠ


암튼 쟈니덤플링만두는 참 사랑스럽다...



이태원 해밀턴호텔 뒷골목 쟈니덤플링 2호점



역시 겨울은 만두의 계절...

이날 만두를 먹고 역시 냉동실에 손만두를 꽉꽉 채워두는게 좋겠다는 생각에...

며칠후 나는 만두를 빚었다...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대 이대포  (0) 2013.01.02
이태원 티힐(T.Hill 14st)  (0) 2012.12.31
강남역 초만원  (8) 2012.12.29
대학로 브라운팩토리(Brown Factory)  (2) 2012.12.15
대학로 칼국수 잘하는 집, 도깨비 칼국수  (2) 2012.12.1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