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교동 한성문고

from 입 나 들 이 2013. 1. 29. 04:32

이 앞을 자주 왔다갔다했는데...
처음엔 무심코 이름만 보고 책방이 생겼나 했는데...
여기가 라멘집이라니...
더운여름엔 눈길한번 안주다가...
춥고 추운 요 겨울에... 뜨뜻한국물요리 먹으러
부릉부릉!!!



첫눈에도 낮은 테이블높이때문에 오픈키친이 훨씬 더 돋보인다...
안그래도 깨끗깨끗 반짝반짝인데 안쪽까지 고개만 돌려도 다 보이기때문에
아마 정말 열심히 청소를 하는가봐...
전체 가게 면적에서 주방이 차지하는 부분이 꽤 큰데 정신없거나 답답한 분위기가 아니라서 좋았다...
다만...
많이 추웠다...
난방은 조금 아끼시는구나...
(이날 정말정말 추운날이었는데...ㅠ.ㅠ)



반찬은 알아서...

마늘도 알아서...




귤 : 메텔이 흰옷도 입어?

복슝 : 천년여왕 몰라?

귤 : 어...

졸지에 복슝님은 천년여왕 만화주제가를 끝까지 불러주었지만

미안하다...

나는 그녀의 존재를 모른다..

메텔이 외계인인것도 몰랐으니....

ㅋㅋㅋㅋㅋㅋ





주문한 서울라멘

복슝님이 뿌직뿌직 나는 마늘 한개 넣어주고 복슝님은 두개 넣고...

맛은 좋은데 이게 왜 서울라멘이라는 이름이 붙었는지가 궁금...

그냥 한국사람입맛에 맞춘 돈꼬쯔정도로해석하면 되나?

별로 느끼하거나 하진 않지만 서울라멘이라는 이름만 보고 완젼 한식이겠거니... 생각하고 먹으면

조금 놀랄수도 있겠다...^^

그나저나 직접 만들었다는 면은 정말 맛있던데...

시판하는 생면들중에 별로 썩 좋아하는게 없다보니... 요고요고 생면으로 팔았으면 좋겟네...^^

요즘처럼 춥고춥고또추운때 이런 라면 한그릇은 좋구나...



합정역 5,6번출구 첫번째 골목 공영주차장앞 한성문고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교동 초마(炒馬)  (2) 2013.02.13
연남동 커피리브레(COFFEE LIBRE)  (4) 2013.02.01
서교동 한성문고  (8) 2013.01.29
삼겹살먹는날  (6) 2013.01.22
당거당거  (8) 2013.01.17
한남동 니시키  (6) 2013.0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플파란 2013.01.29 07: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국물이 시원할 것 같은데요..ㅎㅎ

  2. BlogIcon 보리쭈 2013.01.29 13: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메텔이 흰옷도 입는군요 - -;; 저두 잘..

    엊그제 저희부부도 은하철도 이야기를 잠시 했는데
    그건..국수 부분이였어요. 갑자기 냉면을 먹는데..철이가 참..라면을 맛있게 먹었지 라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ㅋㅋ

    저는 메텔은 왜 맨날 야하게 나왔어라는 궁금증을 꺼냈구요 - -; ㅋ

    • BlogIcon gyul 2013.01.30 0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메텔인줄알았는데 메텔이 아니래요...
      까만옷입은 언니는 메텔, 하얀옷입은 언니는 천년여왕...
      만년여왕은 그럼 누군가.... ㅋ
      그나저나 메텔언니 야하게 나왔어요? 저는 사실 내용은 잘 기억이 안나요 이제...ㅌㅋㅋㅋㅋㅋ

  3. BlogIcon dung 2013.01.29 14: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기가 그 극동방송국 옆에 있는 그 유명한 그 라면집에서 낸 체인점이에요.
    거기 이름이 뭐더라...;; 왕년에는 그 라면을 먹으려면 줄을 1시간 반은 기본으로 서 있었었는데~ 본점이 요즘도 그러는지는 모르겠어요.
    저렴하고 맛이 좋아서 좋았는데~ 체인으로 내서 그런지 아니면 그간의 물가고와 동네의 가게세 때문인지 덥밥도 라면도 가격이 너무 올랐어요. ^^;;;


    +
    아 가게 이름 지금 생갔났어요.
    하카다 분코!!!

    • BlogIcon gyul 2013.01.30 00: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맞아요...가면서 복슝님이 설명해줬어요... 하카다분코에서 분점처럼 낸곳이라는...
      여기 말고도 가로수길에도있고 메뉴에는 하카다분코와 같이 인라면도 준비되어있었어요...
      역시 가격은 안착해요... ㅠ.ㅠ 국수따위가 그럼 안뒈는데...ㅋㅋㅋㅋㅋ

  4. 로쏘 2013.02.01 18: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천년여왕, 은하철도 999, 또 뭐랑 같이 3부작이래요.

    딴 소리지만 일본 애니 시장이 침체긴 한 모양입니다.
    구작의 뒤를 이어줄 그럴싸할 대작이 잘 안 나오네요.
    (물론 저 3부작은 일본 만화사에 한 획을 그을 만한 스케일이죠ㅎㅎ)
    특히 만화 잡지-단행본-애니메이션 요 라인이 거의 붕괴인 듯.....
    코난 작가가 연재 종료 못 하는 이유가 출판사의 사정사정 때문이라는 설까지 돌고 있으니;;

    • BlogIcon gyul 2013.02.02 03: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그래도 복슝님도 천년여왕얘기를 하면서 또 하나 더 있다고 했는데...
      그게 뭔지 까먹어서 갑자기 만년여왕인가? 막 이러고 끝났어요...ㅋㅋ
      어렸을땐 정말 늘 챙겨보던 만환데 사실 이젠 내용이 가물가물해서 잘 기억도 안나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