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친구들과의 점심약속...
도곡동에서 만나기로 한 관계로
이날의 점심은 지난번 헛걸음한 외고집설렁탕으로 결정!!!



수요일 점심 약 12시반쯤 도착해보니 앞에 아저씨 네분이 기다리신다...

오... 생각보다 한가한건가? 이정도면 별로 오래 기다리지 않으니 줄도 아니지 생각하고

차례를 기다릴 즈음....

우리뒤로 계단 밖에까지 줄이 금새 길어졌다...

ㅎㅎ 쌔복있었던거구나...^^




지하층이지만 조명덕분에 환하다...

생각보다 빨리 자리에 앉게 되고 우리는 설렁탕 주문...

기다리는동안 줄은 여전히 길어졌지만 일하시는분들의 소곤거림이 들렸다...

'거의 다 끝난것같은데... 저 뒤에분들 못드실것같은데?'

채 1시도 안되었는데 벌써 음식이 다 떨어지다니...

지난번에 우리가 왔을땐 별로 아까워할만한 시간도 아니었던거구나...




그리고 설렁탕...
고기와 면, 파가 들어간채 보글보글 뜨거운 뚝배기에 담긴 설렁탕...
소금을 넣기전에 한입맛보니 은은한 맛이 좋다...
고기와 쌀, 김치와 기본 양념들까지 모두 국산재료를 사용한다고 써있는데
진~한맛이라기보다 집에서 끓인것처럼 깔끔하고 맑아서
다른곳에서 먹을때보다 소금의 양을 더 적게 넣어 조금 심심한듯하게 먹는것이 더 좋겠다...
개운하고 아삭하게 먹을 김치가 있으니끼니...^^

너무 일찍 재료가 떨어져 점심장사로 끝내시는듯한데...
과한욕심을 내지는 않더라도 준비하는 양을 조금 더 늘리면
헛걸음하는 사람 없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러다보면 맛이 바뀌거나 가격이 오르거나 서비스가 나쁘거나 재료가 바뀌거나..
암튼 처음 신념이 흔들리는날이 올테니
조금 번거롭고 귀찮더라도 이 설렁탕이 먹고싶은날은 나하나 부지런해지면 되겠지 생각하며
한그릇을 깨끗하게 비웠다...


대치동 한티역 롯데백화점 뒷골목 외고집설렁탕



여러 블로그에서 미리 읽었던 리뷰를 보면 일하시는분들이 썩 친절하지 않으시다고 써있던데
직접가보니 완젼 반대...ㅋㅋ
일하시는분들이 오히려 더 친절하시고 기다리는 손님들이 더 불친절하더라능...ㅋ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 이코복스커피(IKOVOX COFFEE)  (0) 2013.04.05
이태원 토마틸로(TOMA TILLO)  (12) 2013.04.04
단팥빵의 갑  (12) 2013.04.01
분당 백현동 커피킹(COFFEE KING)  (2) 2013.03.29
대학로 모티집  (4) 2013.03.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