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탕은 꽤 맛있는음식이긴한데
어쩌다보니 결혼식음식이라는 이미지때문에
밖에서 잘 사먹게되는것같다...
예전엔 밤새고 피곤하고 속 안좋으면
박대감네가서 갈비탕한그릇씩 먹고 집에가곤했었는데...

암튼...
전날 더위먹은 여파로 여전히 허약귤이되어있는 나에게
몸튼튼음식을 먹여주고자 고민하던 복슝님은
마침 서초동쪽에 간김에 버드나무집에 갈비탕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하지만... 버트나무집 갈비탕은 1일한정 100그릇...
그나마도 아침 11시에 이미 줄을 쫙~ 선다며 품절사태...ㅠ.ㅠ
안타까운 마음을 뒤로하고 점심이니 가볍게 갈비정식선택...
맛지게 양념된 고기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하시며 불맛을 입혀입혀...
이런 요~~~~물!!! 굽는동안 내마음을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이런 요~~~물!!!



밥반찬으로 딱좋은 가벼운 양념...

고기의 상태가 좋으니 양념을 진하게 입힐 이유가 없지...

불맛을 입고 완벽하게 태어난 갈비님은 입안에서 살살 녹아 없어지는건 순식간...




비쥬얼이 마음에 드는 냉면은 평양식...

일단 오이나 초록 뭐시기가 없는게 훨씬 단정해보인다... (오이 싫음!!!)

원래 평양식냉면을 썩 좋아하지 않는데 그 특유의 밍숭밍숭함이나 비릿함이 별로 없어 거부감없이 먹고...




마무리로 나오는 된장찌개는 참 알차다...
손두부같은 단단한 질감의 두부에 통통한 조갯살, 그리고 구수한 된장맛까지...
고깃집에서 나오는 막된장찌개와는 다름이 물씬 느껴져 이것만가지고도 밥 두공기는 먹을수 있을듯...
아... 배불배불...

다음엔 제대로 괴기를 구우러 오쟈...^^


서초동 남부순환도로 버드나무집 우면점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1동 1425-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