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너도나도 삼청동으로 몰렸던 그때...
유명하다며 줄을길게 늘어선 가게들이 몇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먹쉬돈나...
얼마나 맛있으면 그렇게 길게 줄을 늘어설까 생각만할뿐이었다...
어차피 기다리는건  잘 못하고... 즉석떡볶이보단 그냥 떡볶이가 더 좋기도 하고...
그러다 한번쯤 좀 한가하면 먹어볼까 생각들때 누군가가 말했다...
'먹고 쉬지말고 돈내고 나가...'
ㅋㅋㅋㅋ



암튼 우리는 삼청동 먹쉬돈나는 아예 전혀 시도도 하지 않고 있었고...

얼마전 영플라자에 들렀다가 떡볶이가 너무 먹고싶어 근처를 검색했더니 나온 명동 먹쉬돈나...

명동에서 떡볶이 먹고싶을때 고민없이 먹을 눈스퀘어앞 떡볶이가 있긴했지만

이날은 다리가 좀 아팠고 날씨도 좀 더웠으니 시원하고 조금 편하게 먹는게 좋겠다 싶어 과감히 도저언~

바글바글한 사람들틈에 어쩜 딱 한자리가 남아있어서 착석...

온통 여자들이다...ㅋㅋㅋㅋ




배가고픈건 아니고 그냥 떡볶이가 조금 먹고싶었으므로

여러가지 종류중 가장 가벼워보이는 야채떡볶이 선택...

이 떡볶이 맛을 알지못했지만 왠지 평소와 달리 어묵을 넣지 않는게 깔끔하지 않을까 싶어

과감히 어묵대신 튀김만두와 라면사리만을 넣었다...

예감적중...

야채떡볶이는 마치 김칫국 국물을 섞어 떡볶이를 만든것같았으므로 어묵을 뺀건 잘한선택이었다...

아마 다른떡볶이라면 모르지만(치즈떡볶이... 해물떡볶이... 뭐뭐떡볶이 이런식으로 있었는데....)

뭔가 약간 전골과 떡볶이를 섞어놓은듯한 장르에서는 오히려 많은 토핑은 조금 산만해지고

해물은 간혹 비리기때문에...^^

즉석떡볶이를 먹는경우는 별로 없지만 명동에선 선택할만한 떡볶이가 별로 없으니

먹쉬돈나정도는 나쁘지 않은선택인듯하다... 

(물론... 컨디션이 좋거나 너무 더운날이 아니라면 역시 눈스퀘어앞 노점이 베슷흐지만...^^)

징짜징짜 매운거 잘 먹는사람들은 엽기떡볶이 이런걸 선택할수 있겠지만

매운거 초보단계수준인 우리에게는 이것도 조금 매운편이었으니...



명동 크리스피크림골목 명동돈까스 옆건물 2층 먹쉬돈나

(서울 중구 명동1가 59-25)




이미 삼청동 먹쉬돈나가 한창 상한가를 치고있을즈음에 먹어본사람들은

지금의 먹쉬돈나는 뭔가 그 맛이나 지향하는 바가 달라져 예전만못하다는 얘기들을 한다...

나는 어차피 초창기때에 가보지 않았으므로 그점을 확인할수는 없지만
다른곳도 대부분 잘나갈때 초심을 잃어 그런 평가를 받는곳들이 많으므로
맛이 괜찮긴했지만 분명히 이것이 먹쉬돈나의 최상의 맛이 아닐수 있을거란생각을 해본다...





'떡 볶 이 원 정 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촌 옛날떡볶이 포장마차  (4) 2013.11.14
삼청동 먹쉬돈나  (2) 2013.09.18
명동 먹쉬돈나  (7) 2013.07.17
방배동 이수떡볶이  (6) 2013.06.30
한남동 눈꽃,흐드러지다  (2) 2013.06.07
한남동 맛있는치치  (6) 2013.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artyLUV 2013.07.17 18: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먹쉬돈나가 뭔가 했더니ㅋㅋㅋ 떡볶이 집인가요?ㅋㅋㅋ

  2. BlogIcon 테레비소녀 2013.07.17 18: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점점 배고파지는…
    언능밥먹으러 가야겠어요…ㅠ_ㅠ
    "

  3. BlogIcon 토닥s 2013.07.23 01: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먹쉬돈나..가 그런 뜻인가요? 귤님 농담이신가요?

    • BlogIcon gyul 2013.07.23 18: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원래 듣기로는 '먹고 쉬고 돈내고 나가라'라고들었는데 저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꽤 많더라고요... 별로 안친절하다며...ㅋㅋㅋㅋ

  4. BlogIcon 토닥s 2013.07.23 01: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먹쉬돈나..가 그런 뜻인가요? 귤님 농담이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