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여름, 가스불앞에 있는 시간은 최대한 줄여야한다.

나는 더위에 취약하므로...

(먹을게없어서 이젠 여름에 더위까지 과식을...ㅠ.ㅠ)




식혜떡볶이이후 전보다 훨씬 더 간단하고 빠른시간안에 떡볶이를 만들수있게 되었다.

만들어먹기 귀찮고 그냥 간편하게 사먹고싶은날은 역시 식혜떡볶이가 멋진 대안이 된다.




이날은 마침 쫄면이 남아있어 한봉지 뜯어넣었다.

쫄면은 수분을 쫙~ 흡수하기때문에 식혜1캔으론 어림없다.

두캔정도는 까줘야...^^


맛있지만 완벽하지 못한건 역시 밀떡이 아니기때문에...

아... 밀떡을 사야하나 말아야하나...






'집 밥 > 홈 팀 떡 볶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떡볶이  (10) 2014.02.06
집떡볶이 회복세  (9) 2013.11.08
쫄면떡볶이  (4) 2013.07.20
오랜만에 집떡볶이  (10) 2013.02.15
떡반어묵반  (6) 2012.11.17
집떡볶이  (7) 2012.09.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테레비소녀 2013.07.21 23: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꿀꿀한 주말저녁…잘보고갑니당.
    배가살짝 고프기도 하고 아니기도하고..
    낼생각하면 먹으면 안될거 같기도 하고..-_-;;;;;;;
    아..사직압박은 어쩔..ㅠ_ㅠ"

  2. BlogIcon 몽달이 2013.12.31 04: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떡볶이 해먹고 싶어서 들어왔다가 아무래도 저의 입맛과 비슷한 것 같아서 거의 일정하게 읽어가고 있습니다. 쫄면을 좋아해 이거 심각하게 땡기네요. 나중에 재료 구하면 꼭 해먹어야겠어요. 떡볶이 집 소개보고 반포 미소의 집, 홍대 미미네, 다 너무 그립네요. 명동의 빨강떡은 문닫은 것 같은데 거기도 맛있었는데 웅웅 떡볶이가 생각날땐 여기 로 해서 자주 들어올께요. :-)

    • BlogIcon gyul 2014.01.02 0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빨강떡은 문 닫았나요?
      명동에선 그나마 좋아하던 옛날맛 떡볶이노점도 없어져서 이제 먹을데가 없네요...ㅠ.ㅠ
      아쉬워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