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여름, 가스불앞에 있는 시간은 최대한 줄여야한다.

나는 더위에 취약하므로...

(먹을게없어서 이젠 여름에 더위까지 과식을...ㅠ.ㅠ)




식혜떡볶이이후 전보다 훨씬 더 간단하고 빠른시간안에 떡볶이를 만들수있게 되었다.

만들어먹기 귀찮고 그냥 간편하게 사먹고싶은날은 역시 식혜떡볶이가 멋진 대안이 된다.




이날은 마침 쫄면이 남아있어 한봉지 뜯어넣었다.

쫄면은 수분을 쫙~ 흡수하기때문에 식혜1캔으론 어림없다.

두캔정도는 까줘야...^^


맛있지만 완벽하지 못한건 역시 밀떡이 아니기때문에...

아... 밀떡을 사야하나 말아야하나...






'집 밥 > 홈 팀 떡 볶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떡볶이  (10) 2014.02.06
집떡볶이 회복세  (9) 2013.11.08
오랜만에 집떡볶이  (10) 2013.02.15
떡반어묵반  (6) 2012.11.17
집떡볶이  (7) 2012.09.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