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동에 오래전 그 가을이 왔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이동네에 처음 왔을때처럼 다시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알고보면 별 차이없는 스물아홉의 마지막날과 서른의 첫날처럼...
그냥 자연스럽게...








'눈 으 로 하 는 말 > 한 남 동 늇 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한남동  (2) 2013.11.17
10월 한남동  (2) 2013.10.17
9월 한남동  (2) 2013.09.12
거기 너...  (2) 2013.08.22
한남동 구슬모아당구장  (0) 2013.07.31
두려움  (2) 2013.05.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리쭈 2013.09.12 09: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배경음악으로 귤님의 한남동에서를 틀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