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다가 정말 무서워서 깼다.
뭔노무 천둥번개는 하늘이 깨지도록 쳐대고 비는 또 어찌나 많이 오던지...
홍수나는줄 알았건만...
오늘 중요한 약속때문에 안나갈수도 없고...
그 천둥번개의 진원지였던 홍대쪽에 겨우 차가지고 갔다 오다보니 날씨가 조금씩 갠다.
음...이런날 그냥 집에 들어가기 아쉽아쉽!
요즘 녹음때문에 나 아주 간만에 외출이었는데...ㅠ.ㅠ
게다가 이렇게 이른시간에 집에가기는 너무 아깝길래 24시간이 아닌곳으로의 떡볶이 원정을 떠났다.
그래봐야 저녁 7시이후지만...확실히 해가 길구나...




압구정 정승생님 모시고 간 곳은 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잠원떡볶이.
정확한 위치를 잘 모르지만 근처에 가면 있겠지 해서 출발.
아...서울에 아직 이런 판자촌이 남아있다니...그것도 잠원동 아파트 사이 한복판에...
설마 이런데 떡볶이 가게가 있지는 않겠지 하며 의심의심을 하다가 간판을 채 못보고 지나칠뻔했다.




음...여긴것같은데...하고 보니 호박잎 사이로 노란 간판. 여기가 맞구나.
손님이 하나도 없었고 진짜 여기가 그 잠원떡볶이가 맞나? 해서 살그머니 들어가 입구 가장 가까운곳에 앉았다.
역시 호박잎때문에 간판은 잘 안보이시고...




떡볶이 2인분만 주문.
저녁을 안먹은상태였기 때문에 간단하게 먹자고 해서...
선불 냈다.




건네받은 떡볶이.
음...이것이 정녕 2인분인가 싶을만큼 양이 작았다.
할머니가 귀가 어두우셔서 2인분을 1인분이라고 주신건 아닐까 살짝 의심도 해보았는데
접시를 건네받은 복쓩님 말로는 할머니가 2인분이라고 말씀하시며 주셨다고 하니...
일단 시식해보니 너무 맵지도 않고 너무 달지도 않은 적당히 말캉하고 국물이 많은 떡볶이였다.
어떤사람이 자기가 초등학교때부터 여기 단골이었다며 아주 오래전부터 이자리에서 장사를 하시는
그야말로 학교앞떡볶이라고 했었는데 내 입맛에는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적당한 맛이 좋았다.
영업시간이 밤 10시 30분까지라고 하니 저녁때 떡볶이가 먹고싶다면 여기가 좋겠다.

그나저나 여기는 도시가스도 들어오지 않아 LPG가스통을 나란히 세워두고사용하던데
어쩌다가 이 많은 아파트들 틈에 이렇게 남아있게 되었을지 궁금해졌다.
오래오래 한 자리를 지키는 음식점은 좋지만 언제 없어질지 위태로워보이기도 하는것이 안타깝기도 하고...
어쨌거나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맛있는 이곳의 떡볶이는 양이 너무 적다는 단점을 제외하면 꽤 맘에 든다.

잠원역 3번출구 I'm Here 옆 아주 좁은 골목 안쪽 잠원떡볶이

(지도사진에는 골목이 없지만 카센터 옆 I'm here옆에 아주 좁은 골목이 있다.
약간 낚이는듯 싶겠지만 믿어보시라. 그 골목으로 들어가면 빌라 앞에 바로 잠원 떡볶이가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