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너무고팠다..
뱃가죽과 등가죽이 붙으려는 순간에 방문한 인스턴트펑크(Instant Punk)


지나가면서 봤을땐 가구아울렛매장인줄알았드랬는데...ㅋ



크라운호텔옆 동빙고동들어가는 입구앞 교차로에 미군부대를 마주보고있는데
시야를 가리는게 없어 시원시원하니 좋구나...
이날 1층은 단체 예약이 있었는지 우리는 2층에 자리를 잡았다...(3층은 주방)



메뉴판...

요즘도 이런걸 파는구나...

어렸을때 엄마가 글짓기한 원고지를 이렇게 생긴거에 묶어주셨는데...

늘 바짝 당겨 단단히 묶어도 금새 늘어지는건 왜그랬는지 몰라...

암튼... 크게 특색있게 느껴지지는 않지만... 오랜만에 보니 추억이 물씬씬...




주문을 마치고 한가롭게 기다리는듯..... 했지만
사실 이유없이 테이블을 이리옮겼다 저리옮겼다 우왕좌왕들하는바람에
조금 정신없었다...
일단 어떻게 할지는 음식 나오고 생각하기로...
맛없으면 드러누울께요... 바닥에 침좀뱉어봐서 리얼하게 잘살릴수 있어요...^^



식전빵은 그냥쏘쏘...

왠지 만들어진 생지를 그대로 구워만든거 아닌가 싶은 비쥬얼인데말이야...

예전에 집에서 몇번 생지사다먹은적이 있는데 이거랑 똑같애...^^




옹기종기 직접 만든것으로 추정되는 피클...

애석하게도 나는 오이류는 먹지 않으니 눈으로 구경만...





복슝님의 명란파스타...

그러고보니 진짜 오랜만에 먹는 명란파스타인가?

명란파스타 처음 먹은게 청담동 올리브가든이었는데 그때의 잊을수 없는 그 맛에는 비교할수 없지만

나쁘지않았다...

다만 비릿함을 잡느라 명란특유의 짭쪼름한맛까지 너무 다운시켜서그런지 뚜렷한 개성은 없었지만

아낌없는 명란은 듬뿍의 파스타는 사랑스럽고나...




나의 오징어먹물파스타...

오오... 요게 꽤 매력있네..... 오동통새우와 오징어가 듬뿍들어있고

곁들여나온 새콤달콤 잘 구운 토마토와 싼마이머스터드인줄알고겁먹었던 단호박소스는 하쨕하쨕 다먹고싶!!!

한가지 단점을 꼽으라면............ 접시안에 삼원색이 다 있는거? ㅎㅎ

그나저나 먹으면 먹을수록 신기하게 짜짜로니(짜파게티말고 짜짜로니)맛이 난다...

아... 급 짜짜로니먹고싶어....




아직은 뭔가 조금 정돈이 덜 된느낌이 좀 있지만...
그래서 정신없거나 조금 어수선한감도 없지 않지만...
오징어먹물파스타는 또 먹고싶으니까 다음에 또 갈까? ㅎㅎ


이태원 크라운호텔옆 인스턴트펑크(Instant Punk)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4-105)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교동 우래옥  (0) 2013.11.11
한남동 담장옆에 국화꽃  (0) 2013.11.03
이태원 인스턴트펑크(Instant Punk)  (3) 2013.10.31
분당 판교 붓처스컷(butcher's cut)  (2) 2013.10.27
합정동 앤트러사이트(anthracite) 또....  (0) 2013.10.26
정동 덕수정  (0) 2013.10.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토닥s 2013.11.03 00: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200자 원고지.ㅋㅋ

    • BlogIcon gyul 2013.11.04 01: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생각해보면 원고지시절이 좋았어요...
      어렸을땐 늘 글쓰기를 원고지에 했기때문에 양으로 해결해야할때 큰 부담이 없었지만
      A4용지에 프린트해서 내기 시작하면서부터는...어후...
      써도써도 페이지가 안차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황희석 2014.01.21 15: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입사 내정자 일방적 입사 취소하여 피해를 입힌 인스턴트펑크는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