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강릉에서 속초방향, 윗쪽으로만 가는것같아 간만에 안가본 아랫쪽으로 내려가보기로 하고
전날 밤 지도를 살펴보다 알게된 묵호항...
멀지도 않고 고속도로톨에서 가까우니 근처 항구에 가면 맛있는걸 먹을수 있지 않을까?
조금만 아랫쪽으로 내려가면 대게동네니까... 대게를 먹을수있지 않을까?
일단 잘 모르니 가보는것으로...



묵호항가는길에 들른 묵호해수욕장

푸켓 카론바닷가생각나능구나...



역시 바다는 사람이 없을때 와야 제대로 느낄수 있쉄...
아무래도 관광지로 유명한 해수욕장이 윗쪽에 많아서 그런지
이동네만해도 바닷가 바로앞에 희번떡 네온사인이나 모텔이 다닥다닥 붙어있지는 않다...



사람 거의 없는 해변이라 그런지 길한복판은 고양이들의것...
가게마다 묶여서 컹컹거리는 멈멍이들은 모르는 자유를 한껏 누리는 고양이...ㅎㅎ

그나저나 묵호항은 아웃...
뭐 없다...ㅠ.ㅠ
정말 동네사람들만의 항구정도 되려나?
누군가가 대게가 바리바리 쌓여있다며 글을 올려둔걸 봤지만 눈씻고 찾아봐도 그런데 없으므로
온김에 조금 더 써서 삼척까지 내려가는것으로...



그렇게 어영부영 오게된 삼척항앞 삼척대게...

수족관 가득 대게가 바글바글... 눈물겹다..ㅠ.ㅠ

대게찜을 먹을까 하다가 양이 너무 많을까봐(울진에서 남기고온기억이...ㅠ.ㅠ)

가볍게 대게정식 2인분주문하니 셋팅되는 반찬들...

가짓수 채우기 위함이거나, 아니면 어린아이들이 먹을만한 반찬이라 생각되는 감자나 옥수수같은것은

어디나 비슷하지만 왼쪽아랫줄 두번째에 있는 달짝지근한 조림은 진짜 맛있어서 사오고싶었!!!




우선 게다리가 듬뿍 들어있는 된장찌개...

조미료특유의 느글함이 없는걸로봐선 직접 담근 시골장같은데 사실 이것만가지고도 밥 충분히 먹을듯...

두부만 넣어서 밥 비벼먹고싶었다...




대게찜과 매운양념볶음...

대게찜은 게가 아직 철이 아닌지 크기가 좀 작아서 다리에는 살이 적었지만 몸통은 튼실해서

맛지게 먹고...




이날 제일 기억에 남는건 바로 이 매운양념볶음...
조금 덜맵게 해달라고 했지만 이미 좀 매운상태...
그런데 양념이 정말 맛있다... 게다가 이 양념이 스며든 몸통에 밥을 비벼먹으면...
으허~~~~~ 너무맛있어...
이 양념이라면 뭘 볶아먹어도 맛있을것같은데... 어떻게 만드는거지?
기본 반찬의 양념들도 괜찮았던걸로 봐선 주방 아주머니가 요리를 잘하시는분인듯...
암튼 이건 양이 너무 많은데 남기고 오기 너무 아까워서 결국 반정도 먹고 남은걸 싸가지고 왔다...^^

역시 정식은 사람수가 적을때 여러가지 요리를 조금씩 맛보기에는 좋고

아주머니가 옆에서 찜을 직접 다 먹기좋게 손질해주시니 먹기 큰 불편함도 없었다...

대게를 먹기위해 움직이는거라면 울진쪽으로 아예 가는게 좋긴하지만

강릉에서 한시간이내에 올수 있는 가까운거리(운전잘하면 30분정도? ㅎㅎ)이니

관광객들끓는것에 지쳤다면 조금 내려와봐도 좋다...^^



삼척항앞 삼척대게

(강원 삼척시 정하동 84)





그리고 입가심으로 커피를 마시기 위해 삼척해수욕장으로 올라오는길에

바다가 잘 보이는 코너에 잠시 붕붕이를 세웠다...

동해바다 확실히 깊은데... 푸르기엔 해가 기울어 검게 보이는지라 조금 무서웠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삼척해수욕장...

이렇게 사람이 없어도 정동진에는 사람이 많을것같아...

안가기를 잘한듯...^^




삼척해수욕장앞에 크레마코스타 삼척점이 있다...

강릉에서도 그랬고 속초에서도 그랬고... 암튼 바닷가근처에 늘어서있는 카페중에
커피가 맛있을거라는 기대가 생기는곳이 사실 딱히 없으므로...
꽤 반가웠다...^^




삼척점에서는 가볍게 아메리카노주문...

드립커피는 있지만 투어코스는 아마도 강릉본점과 압구정점에만있는듯...




본점과 똑같이 르쿠르제 머그에 담겨나온 아메리카노...

커피의 컨디션은 잘 유지되고 있고나...




이거 마시고 나면 이제 서울가야지...

휴식이 끝나는구나 생각하니 아쉽기도 하고...




돌아오는길에 잠시 들렀던 전망이 좋지만 밤이라 아무것도 안보였던 휴게소를 끝으로...

10월 바람먹기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토닥s 2013.11.07 07: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흑.. 대게.(ㅜㅜ ) 왜 이러셔요.
    (안그래도 한국가면 먹으려고 게장정식이 유명하다는 집 목록에 올렸는데.. 대게찜도 올리겠어요!)

    크레마코스타는 아이러니하게도 압구정이 가장 가깝게 느껴지는군요. 이것도 꼭 도전해보겠습니다!

    • BlogIcon gyul 2013.11.08 0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대게 먹으러 전에 울진, 강구항인가? 거기에 간적이 있는데
      도저히 거긴 너무 멀고 가는데 시간도 오래걸려서 이후로 다시 가볼 엄두를 못내고 있어요...
      그냥 서울 수산시장에서 사다먹는게...^^
      하지만 부산에서는 가깝지 않을까요? 혹시나 오실때가 대게철이면 가셔서 드세요... 대게먹다 지쳐도 또 먹고싶은 새로운경험을 하게 되실거예요...ㅋㅋㅋㅋㅋ
      아... 그나저나 저희는 아직 압구정 크레마코스타는 안가봤어요...
      드립커피가 워낙 손마다 맛이 다르다보니 ㅎㅎ
      일단은 강릉에 가서 먹는것으로만 생각중이지만 아마 조만간 가보긴하겠죠? (압구정은 한양아파트상가에 있대요...^^)

    • BlogIcon 토닥s 2013.11.08 2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강구 가봤어요. 입구에 대게가 커다랗게 걸려 있는데가 맞나 모르겠네요.
      거기서 '게눈 감추듯'이란 말을 온몸으로 재현하며 마구 먹었던 기억. 츄릅..ㅜㅜ

    • BlogIcon gyul 2013.11.10 02: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맞아요... 큰 대게걸린 거기...
      저희는 먹다가 너무 많아서 눈물을 머금고 조금 남겼드랬어요...
      소화제 먹어가면서 먹었지만... 정말 맛있었지만 너무 많아서...ㅠ.ㅠ
      아직도 그게 생각나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