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식판밥

우엉조림, 숙주나물, 배추김치, 김, 달걀프라이, 퀴노아밥


눈코뜰새없이 바쁜건 아니지만 짬내기 애매하게 바쁘고...
김치는 똑떨어지고 집에 갈 시간은 없고.. 
아쉬운대로 한살림에서 김치 한봉지사왔는데 집김치에 비하면 확실히 맛은 좀 아숩... 
하지만 어제 정말 잠깐짬으로 들러 잘 익은 깍두기두통을 얻어왔다는 사실이 나에게 안정감을 준다...
하루하루, 한살한살 늘어가며 느끼는거지만
역시 밥이 보약!!!





 

'집 밥 > 식 판 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식판밥 : 설식판  (2) 2014.02.07
오늘의 식판밥 : 생선구이  (2) 2013.12.31
오늘의 식판밥  (6) 2013.10.16
오늘의 식판밥 : 엄마찬스  (4) 2013.08.15
오늘의 식판밥 : 엄마반찬  (0) 2013.04.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