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식사

from 에 코 백 2013. 12. 28. 04:14

하루종일 에너지를 다 쏟고 집에 들어올때면 늘 더 많이 생각나는게 집밥...
어렸을땐 반찬투정도 하고 남기는일이 참 잦았지만 그래도 먹고나면 한끼 잘 먹었다 생각이 드는...
집에가서 손하나 까딱안하고 씻고 바로 식탁에 앉아 '밥줘...' 하고싶으나...
그 밥을 내가 만들어야한다는게 에러...ㅋ




그래서 집에 들어오기전에 간단히 뭘좀 사왔다...
심지어 커피만들어먹는것조차 귀찮아 커피도 한잔 사들고말이지...
간편한게 좋기야하겠지만 네스프레소는 영 맛이 별로고... 
자동머신으로 바꿔야되나? 
암튼암튼...
긴 생각은 저멀리 날리고 일단 밥부터 먹쟈...




나름 이날 저녁은 밥이어야한다는 생각에...
오랜만에 함바그또카레야에 들러 햄버거스테이크를 샀다...
(호식당 소고기무국이 생각났지만 시간이 늦어서 호식당은 끝났...ㅠ.ㅠ)
소스를 너무 흥건히 부어줘서 좀 짜구나...
밥이랑 먹으면 괜찮지만 이미 밥도 반이상은 소스에 젖었구나...
다음엔 소스를 따로 담아달라고 해야지...

암튼... 먹고나니 기운이 나네...
고기반찬에 밥먹었으니...
그나저나 나는 요즘 좀 게을러진걸까? 예전엔 그래도 극성스럽게 어떻게든 뭔가 만들어먹긴했던것같은데...
바쁜 12월이 좀 지나면... 맛있는거 많이 해먹을거야...
미리미리 해먹고싶은거 적어놔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