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시원시원한게 이제 비좀 오겠구나...싶을때쯤
뉴스에서 '내일부터 비가 오겠습니다.' 만 하면 비 싹 안오시고...
'내일부터 화창하겠습니다.' 하면 바로 비가 오시니...
바깥외출은 일기예보를 보고 정할수 없어진지 오래...
그래서 거실에서 간단히 밤소풍 했다.




Serves 2

오징어 1마리(몸통), 새우 6마리, 줄줄이소시지 12개, 미나리 30g, 마늘(다진것) 12/t, 오일 약간, 화이트와인 1/3C,
소스(핫소스 1t, 케첩 1T, 물1T, 후춧가루 약간)


1 오징어는 손질후 깨끗하게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동그란 링 모양이 되도록 썬다.

2. 새우는 내장을 제거하고 껍질을 벗긴후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3. 줄줄이소시지는 한쪽면에 칼집을 넣는다.

4. 미나리는 깨끗하게 씻어 5cm 간격으로 썬다.

4. 분량의 소스재료를 섞는다.

5. 팬에 오일을 두르고 다진마늘을 볶아 향을 낸후 오징어와 새우를 넣는다.

6. 화이트와인을 뿌리고 알콜성분을 날린 후 줄줄이소시지를 넣고 소스를 부어 볶는다.

7. 접시에 담고 미나리를 올린다.


g y u l 's note

1. 기호에 따라 핫소스의 양을 조절한다.
맵고 시큼한 맛을 더 원할 경우는 핫소스의 양을 늘리고 케첩의 양을 조금 줄여 원하는 맛을 내도록 한다.




생각좀 하고 삽시다!

뉴스를 보면 지방에는 비가 무지무지 많이 왔다고 한다.
비가 오면 비가 오는대로, 눈이 오면 눈이 오는대로 늘 고생하는것을 보면 내가 다 속이 상하는데
각자 자기의 집에 문제가 있을수도 있겠지만 그보다 시설이 튼튼하지 못하거나 그런 환경을 수용하지 못해
이때문에 생긴 문제로 도미노처럼 그저 손놓고 당할수밖에 없는것은 아무래도 너무한듯...
한번 문제가 생겨 크게 고생했으면 그부분부터 얼른 고치고 튼튼히 손보아 다시 그런일이 없도록 해야하지만
언제나 소잃고 외양간만 고치는...
각 도시의 쓸데없는 예산낭비나 행사유치, 대량건설에 힘쓰는것이 주민의 생활의 질을 높이는것이 아니라
튼튼하게 보수하고 생활 필요시설을 하나하나 고쳐나가는것이 무엇보다 제일 필요한것이 아닐까?
생각은 입이 아니라 머리로 해야한다는것을 지역관리하시는분들이 좀 아셔야 할텐데...
아마 그분들 집은 아무 난리가 안나서 그러시나보다.
어쨌거나 오늘 새벽에도 비가 많이온다는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