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버거집들의 수준이 점점 상향평준화 되고있는덕분에 뭔가 많이 어설픈 느낌으로 남은곳...

복슝님은 바삭을 넘어 어마어마한 딱딱함으로 이가 부러진줄알고 식겁했고

나는 페퍼앤치즈버거에 들어있는 저 풋고추를 도저히 이해하기 힘들었으며

무엇보다도 잡내가 좀 나는 패티는 아마도 고기비율이 썩 매력적이지 못한것같다는 느낌을 남겼다...

맛없는곳은 아닌것같지만 생각하면 할수록 점점 아숩아숩....




그래서그런가?

사진이... 우울하다...
아... 이건아니야...ㅠ.ㅠ





'입 나 들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정동 리틀파파(Little PAPA)  (0) 2014.04.08
한남동 래리성  (2) 2014.04.01
한남동 호식당  (4) 2014.03.20
서교동 도쿄키친마루  (2) 2014.03.19
반포 딘앤델루카(DEAN & DELUCA)  (2) 2014.03.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