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그에 먼지때문에 온통 뿌옇지만 가디건을 손에 들고 걸어도 될만큼 따뜻한 날씨...



오늘도 상콤한 꽃집...

뭐 하나 업어갈까?




멀리서 보고 설마 끙싼이인가 했더니 아니네...

꼬마 안녕?




'엄마가 빵사러가서 안나와요...그노무 사은품이 뭔지...'




딱 브런치먹고싶은시간이긴해....




빨리 찾을수 있기를 바래요...

(장난전화가 걱정되므로 전화번호는 가렸습니다만 동네 곳곳에 전단지가 붙어있으니

혹시 한남동, 옥수동, 매봉산에서 보신분 꼭 연락드리세요... )




오래된 담장에도 꽃이...




스모그만 아니었으면 딱좋았을텐데...




씩씩하게 핫둘핫둘...








'눈 으 로 하 는 말 > 한 남 동 늇 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산책  (4) 2014.05.07
4월 한남동  (0) 2014.04.10
동네마실  (0) 2014.03.29
3월 한남동  (0) 2014.03.22
눈오는날  (0) 2014.02.10
끙싼이 심내!!!  (2) 2014.01.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