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요즘...

from 눈 으 로 하 는 말 2014. 4. 26. 04:41


사실 4월동안은 학교다닐때도 열심히 하지 않던...
아니지... 열심히 하지 않은게 아니라 잘 못하던 암기과목을 곰부하느라 꽤 빨리 지나갔다...
탄신달이 뭔가 좀 꾸리꾸리하다 싶었더니...
암튼... 주차가 되는곳을 찾아 돌다돌다 들어간 구리구리한 골목의 카페...
고를만한 메뉴가 없어 먹을까 말까를 고민하다 밤 늦게까지 식사할시간이 없을것같아 주문한 크로크무슈는...
뭔가... 상한듯한맛이.......
남부터미널근처에 주차 가능한 카페 아시는분 제보 부탁드림...



그건그렇고...
요 근래 아무래도 기분이 우울해서 그런지 동네 산책하다가 정말 제대로 엎어졌다...
모냥빠지게 앞으로 大자를 그리며 정말 시원하게 쫙!!!
챙피해서 얼른 일어나려고 했는데 다리에 힘이 빠져서 결국 복슝님의 부축을 받고서 겨우 인났다...
레깅스는 겨우 저만큼 찢어졌지만 저 두배만한 면적의 무릎팍이 쫙!!!! 까졌고
다른한쪽도 저만큼 까지고...ㅠ.ㅠ
집에와서 살펴보니 피철철...ㅠ.ㅠ
그래서 나는 지금 며칠째 양쪽 무릎에 연고를 덕지덕지, 왕대짜(손바닥반만한) 밴드를 붙이고있는중...
ㅠ.ㅠ
고등학교 2학년땐가? 성남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연주회 끝나고 친구들에게 달려가다가 쫙!!!!!! 넘어진 이후
양쪽무릎 더블로 까진건 이번이 처음...
안그래도 요즘 은근 상처가 빨리 안낫고 흉도 지는게... 아... 나이들어 그릉가? 급 우울해지만...
연고바르면 나을수 있는 상처도 이렇게 아픈데
어떻게 해도 나아질수 없는 상처를 가슴에 새긴 사람들은 얼마나 아프고 또 아플지...
아득하기만하다...








'눈 으 로 하 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필깎는날...  (0) 2014.05.21
...  (2) 2014.05.02
Yellow Ribbon  (2) 2014.04.23
3월 단편집  (8) 2014.04.05
벚꽃놀이  (4) 2014.04.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