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인시장 기름떡볶이집...

결코 이걸 먹으려고 왔던건 아니고... 그냥 어떤건지 궁금해서 구경하다가

딱 저 철판에 남은양만 팔고 끝이라길래(그래서 대략 1인분씩인가밖에 안판다고 들은것같은데...) 호기심에 주문...




오묘한 맛이긴하다...
내 머릿속에 그려지는 떡볶이라는 단어의 이미지와는 좀 다르지만
말그대로 떡을 볶은거니 가장 잘 어울리는 단어인듯...
아마 또 먹고싶지는 않을것같지만 다만 양념과 상관없이 저 떡 자체는 아주 마음에 들어서
저 떡으로 내가 좋아하는 국물 자작한 떡볶이를 만들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
저거 그냥 떡만 사려면 어디로 가야하지? 알아봐야겠네..



'떡 볶 이 원 정 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남동 5마일(5mile)  (8) 2014.05.15
신촌 오빠네 옛날떡볶이  (0) 2014.05.05
용산 현선이네떡볶이  (2) 2014.03.26
옥수동 스타볶이  (6) 2014.01.09
신당동 아이러브떡볶이  (0) 2013.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