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크니

from 동 네 친 구 미 융 2014. 9. 2. 03:31




지난 6월에 태어난 요녀석은 다른녀석들보다 유난히 귀가 커서

'귀크니'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처음 만났을때부터 먹는것에 집중하기보다 신기한듯 계속 나를 쳐다보고 발밑에 와서 냄새를 맡기도했는데

다른녀석들보다 유난히 체구가 작아서였는지 삐쭉이를 따라 나무를 타고 올라오는 남은 두녀석과 달리

귀큰이는 점점 낙오되기 시작했다...
결국 며칠동안 보이지 않던 귀큰이는 어느 깊은밤, 창문밑에서 작은 인기척을 내기시작했고
나는 동네사람들이 눈치채지 않도록 녀석에게 식사를 제공했다...



그러던 어느날, 조심히 나무를 타고 창문위로 올라온 인기척이 느껴져 내다보니 그곳에 귀크니가 있었다...

조그만 소리에도 놀라 뛰어내리는 다른녀석들에 비해 귀크니는 꼿꼿하게 앉아

처음만났을때처럼 나를 쳐다보고있었다...

대견한 마음에 다른때보다 훨씬 정성껏 영양간식을 챙겨주었더니 거칠었던 털에서 윤기가 나기 시작하고

살도 제법 통통해져 확연히 건강해보였다...

아직은 다른 형제들보다 한눈에도 작아보이긴하지만 멀어지지 않고 함께 뒹굴며 놀기도 한다...

(사진 오른쪽 입주변이 하얀게 귀크니, 왼쪽 입주변이 노란게 누렁이)




무리에서 확실히 독립한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꼭 닮은 누렁이에게는 친구가 필요했는지
이 둘은 꽤 자주 함께 밥을 먹고 부시럭대며 놀다가 지쳐 잠이들곤한다...
서로 기댈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건 참좋은거같으다...
언니가 밥은 배불리 먹게 해줄께...
건강하게 사이좋게 그렇게 지내~~~^^





'동 네 친 구 미 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아파트  (2) 2014.10.05
그들의 근황  (0) 2014.09.18
야간다툼금지!  (0) 2014.08.19
축입성  (2) 2014.08.07
그들의 근황  (10) 2014.07.17

댓글을 달아 주세요